전체메뉴

donga.com

김성태 “文대통령도 고용에 직을 거는 각오로 임해야”
더보기

김성태 “文대통령도 고용에 직을 거는 각오로 임해야”

뉴스1입력 2018-08-21 13:07수정 2018-08-21 1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특검, 시간에 쫓겨 수사 접는다면 사법정의 아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참모들에게) 고용상황에 직(職)을 건다는 각오로 임해달라고 했는데, 대통령께서도 그렇게 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경기는 둔화되고 고용지표는 악화하고 서민 지갑은 날이 갈수록 얇아지는 마당”이라며 “수석·보좌관만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할 게 아니라 문 대통령도 특단의 각오로 임해주시기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할 것은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고 하셨다는데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왜 대통령 정책에 신뢰를 쌓지 못했나”라며 “대통령의 정책 실패로 사회적 갈등, 국민적 실망감이 쌓여가는 현실은 야당도 결코 바라는 바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밋빛 환상만 쫓는 정책으로 국민을 들뜨게 했다가 이제와서 온갖 예기치못한 부작용으로 허덕이는 모습은 국정을 담당하는 책임있는 모습이 결코 아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을 놓고 청와대와 정부가 아무말 대잔치에 빠져들고 있다”며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필요하다면 정책 기조를 바꾸겠다고 하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국민이 정책의 성과를 체감하고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두 양반의 엇박자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로 같은 이야기라 하고 있는데, 정책 기조가 흔들리고 엇박자가 계속된다면 경제 상황은 점점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드루킹 특검 1차 수사 시한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숱한 범죄의혹을 놓고 시간에 쫓겨 수사를 접어야 한다면 이는 결코 사법정의라고 할 수 없다”며 “게이트의 진실을 국민은 궁금해하고 있다는 것을 애써 무시하거나 못 본 체 하지 말길 바란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특검법으로 보장된 수사기간이 30일 더 남아있다는 사실을 문 대통령은 외면하지 말라”며 “특검도 마지막 도리가 무엇인지 너무도 잘 아시리라 믿는다. 특검의 마지막 분발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이번 정기국회는 한국당이 야당으로서의 진면목을 보이는 국회가 될 것”이라며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을 비롯해 대통령의 정책이 가지고 있는 허상과 문제점을 제대로 짚어내고, 그 자리에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연찬회에서 보수대통합을 언급했다가 당내 일부 반발을 산 데 대해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가치재정립과 노선, 좌표설정의 변화, 내부 쇄신, 혁신을 이뤄내면 자연스럽게 범보수 대통합의 기치를 내걸 시기가 언젠가 올 것이라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