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환기 안해 19명 일산화탄소 중독…장어집 주인 입건
더보기

환기 안해 19명 일산화탄소 중독…장어집 주인 입건

뉴스1입력 2018-08-21 09:52수정 2018-08-21 12: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손님들 어지럼증 호소 병원 이송
© News1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환기를 제대로 하지 않아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를 낸 식당 주인 A씨(48)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과 지난달 1일 서원구 현도면 본인이 운영하는 숯불 장어 전문점에서 환기를 제대로 하지 않아 손님들을 일산화탄소 중독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식당에서 지난 19일 8명, 지난달 1일에는 11명의 손님이 일산화탄소에 중독됐다. 이들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사건은 이번주 검찰에 넘길 예정이었지만 같은 사고가 발생하면서 두 사건을 병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식당주인과 피해자들을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청주=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