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광주서 인민재판”…전두환, 美에 5·18 거짓정보 흘린 까닭은
더보기

“광주서 인민재판”…전두환, 美에 5·18 거짓정보 흘린 까닭은

뉴스1입력 2018-08-20 14:46수정 2018-08-20 1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18기록관, 미국 정부 문서 분석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은 9일 1980년 5월 광주 민중항쟁을 기록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처음으로 공개된 영상은 80년 5월20일부터 6월1일까지 국군통합병원과 적십자병원 환자 치료 상황, 전남도청 기자회견 등 광주 일대와 근교를 촬영한 기록이다. 사진은 1980년 5월 광주로 향하는 길이 돌 등으로 막혀 있는 모습.(5.18민주화운동기록관 상영 영상 갈무리)2018.5.9/뉴스1 © News1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과 신군부가 광주상황을 과장하는 등 미국에 거짓된 정보를 흘린 정황이 미국 정부 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5·18민주화운동 기록관은 20일 미국 언론인 팀 셔록이 미국 정부로부터 입수한 5·18 관련 문서 3530쪽에 대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분석된 자료을 살펴보면 전두환 신군부는 4가지 거짓 정보를 영어로 번역해 미국 군대와 정부에 제공했다고 미 국방정보국(DIA)은 평가했다.

계엄은 한국이 제2의 베트남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선포됐고, 현재의 민주화운동은 공산주의의 투쟁방식에 기초하고 있다 등의 내용이었다.

또 한국상황에 대한 위험성을 과장하기 위해 광주에서 인민재판 시행, 처형설 등의 거짓 정보를 흘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주항쟁이 공산주의자에게 끌려가고 있으며 그대로 두면 한국정부가 전복된다는 식의 내용을 이야기 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장 폭도 2000명이 장기항쟁을 위해 무등산으로 도피, 은거하고 있다는 내용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기록관은 전두환 신군부가 위기 상황을 부각해 미국으로부터 인정받는 발판으로 이용하려 했다고 보고 있다.

주요기사

미국 정부는 박정희 전 대통령 타계 이후 한국이 제2의 이란이나 베트남이 될 것을 우려했고, 이를 막기 위해 유신체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전두환 신군부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판단했다.

이밖에도 미국 정부는 계엄군의 집단 발포로 숨진 사람이 54명 이상이고, 계엄군을 통제하는 군부 실세가 이희정 계엄사령관이 아닌 전두환 당시 보완사령관이라고 파악했다.

나의갑 5·18기록관장은 “미국 정부가 한국의 공산화를 막기 위해 전두환의 철권통치를 인정한 쪽으로 정책이 굳어져 가는 사실이 자료에 온전히 드러났다”고 말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