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풍 ‘솔릭’ 6년만에 한반도 관통할듯
더보기

태풍 ‘솔릭’ 6년만에 한반도 관통할듯

김철중 기자 입력 2018-08-20 03:00수정 2018-08-20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형급 위력… 23일 전남 상륙 예상, 폭염 끝내지만 전국적 피해 우려
제19호 태풍 ‘솔릭’이 23일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폭염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이지만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9시 기준 중심기압 960hPa, 강풍 반경 340km의 강한 ‘중형급’으로 커진 솔릭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에서 북서진하고 있다.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뜻한다.

예상 경로대로라면 23일 오전 전남 해남 부근에 상륙한 뒤 밤늦게 동해 북부로 빠져나갈 예정이다.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은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이다. 올해 솔릭 이전에 발생한 태풍 18개 가운데 유일하게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쳤던 제7호 ‘쁘라삐룬’은 내륙에 상륙하지 않고 동해상으로 지나갔다.

태풍 상륙으로 역대 최고 수준에 달했던 폭염은 해소되고 가뭄과 녹조 등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지만 강풍과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을 가능성도 있다. 22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23, 24일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김철중 기자 tnf@donga.com


주요기사
#태풍 솔릭#한반도 관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