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중, 11월 정상회담 열어 통상마찰 최종타결 추진” 월스트리트저널
더보기

“미중, 11월 정상회담 열어 통상마찰 최종타결 추진” 월스트리트저널

뉴시스입력 2018-08-18 12:33수정 2018-08-18 1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과 중국은 오는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간 정상회담을 열어 통상마찰 해소를 타결 지을 방침이라고 월스트리트 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양국 당국자를 인용해 미중이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한 로드맵을 책정하고 있으며 11월 개최하는 다자간 정상회의를 기회로 트럼프 대통령과 시 국가주석 간 정상회담을 마련해 최종 결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11월 중순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고 11월 말에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도 개최된다.

이들 정상회의 동안 미중 정상대좌를 향해 양국이 22~23일 워싱턴에서 무역협상을 재개한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왕서우원(王受文)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9명의 중국 대표단은 데이비드 말파스 재무부 국제문제 담당 차관을 대표로 하는 미국 대표단과 실무협의를 벌일 예정이다.

당국자들에 따르면 미중 실무협의에서는 통상마찰 문제의 해결을 위해 양국이 각기 방책을 제시하고 향후 수개월에 걸쳐 추가 논의를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

무역협상 재개는 중국 측이 트럼프 행정부와 관계 정상화에 재차 적극적으로 나섰음을 방증한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주요기사

미중 관계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상당히 좋았지만 지금은 양국이 서로 추가관세를 발동할 정도로 악화한 상황이다.

중국 측은 시 국가주석이 가능한 한 조기에 미중 관계를 개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미국과 벌이는 대립이 한층 심각해지면 경제개혁을 단행해 세계 강국이 되려는 시 주석의 계획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중국의 이런 방침에도 미국이 추가관세 발동을 계속할 자세를 보임에 따라 협상이 난관에 봉착할 우려가 있다고 신문은 전망했다.

미국은 이제까지 34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제품에 추가관세를 발동했고 내주 160억 달러의 수입품에 관세를 적용할 예정이다.

중국도 같은 규모의 보복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또한 트럼프 행정부 내에선 대중 교섭 방식을 놓고 혼선 양상을 보이고 있기도 하다. 미국 경제의 호조로 대중 교섭에서 미국이 유리한 입장에 서있다고 생각하는 의견이 상당하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NEC) 위원장은 지난 15일 각의에서 “투자가는 중국에서 자금을 철수해 미국으로 이전하고 있다”며 “중국 경제가 현재 심각한 상황에 있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그렇지만 트럼프 행정부 안에서는 대응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재무부와 커들로 위원장이 이끄는 NEC는 시장과 미국 경제계의 분위기를 반영해 협상 기반이 되는 대중 요구항목의 축소를 책정하고 있다.

하지만 관세정책을 관장하는 무역대표부(USTR)는 추가관세를 부과해 10월까지 중국 측에서 가능한 많은 양보를 끌어내야 한다며 협상을 늦추자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한 문의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응하지 않았고 미국 재무부도 내주 협상을 앞두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논평을 거부했다.

미국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어느 쪽 입장을 지지할지를 명확히 하지 않은 것으로 전했다.

당국자는 양측이 각자의 방안을 진척시켜 최종 협상안이 마련되는 시점에 트럼프 대통령이 결단을 내릴 것으로 관측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