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추미애 “한탕특검 사라져야”… 與 일제히 김경수 감싸기
더보기

추미애 “한탕특검 사라져야”… 與 일제히 김경수 감싸기

박성진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18-08-17 03:00수정 2018-08-17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권 주자들도 특검 성토 쏟아내… 黨일각 “법원까지 압박 지나쳐” 여권은 16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친문 핵심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에 대해 “억지 쇼”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도부는 물론이고 개별 의원들까지 나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김경수 구하기’에 올인(다걸기)하고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지사에 대한 영장 청구는 무리수다. 특검은 스스로 공정성을 떨어뜨리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며 “특검이 끝난 뒤라도 철저히 밝혀내 엄정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애당초 특검 사안도 아닌데 특검이 이뤄졌고 영장 청구 사안도 더더욱 아닌데 청구됐다”며 “정치특검 한탕특검은 삼복 무더위와 함께 사라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차기 당권 주자들도 특검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송영길 의원은 “국민 혈세로 만들어진 특검이 고작 구색 맞추기식 영장 청구로 사건을 마무리 짓는 모습에 국민은 실망을 금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김진표 의원은 “잘못된 영장 청구다. 특검의 무리한 영장 청구에 법원이 현명한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의원도 “법원에서 당연히 기각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여권 주요 인사들이 일제히 법의 판단이 내려지기도 전에 ‘김경수 구하기’에 다걸기하는 것이 다소 과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특검이 이렇게 할 줄 모르고 합의했던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지지자들이 특검에 합의한 의원들을 비판하니까 이제서라도 책임을 피하려는 행태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은 “특검의 영장 청구가 무리가 있지만 민주주의 마지막 보루인 법원에 압력을 넣는 게 바람직한 것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야당은 김 지사에 대한 구속과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김 지사가 계속 범죄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증거 은폐 의혹마저 있는 상황에서 구속영장 청구는 지극히 당연하다”며 “영장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제외된 것이 오히려 유감”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무조건 거짓말하고 버티면 된다는 전형적인 구태 정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성진 psjin@donga.com·유근형 기자
#추미애#한탕특검#김경수 감싸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