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퇴 번복’ 설정 총무원장 불신임안 가결…조계종 정상화 될까?
더보기

‘사퇴 번복’ 설정 총무원장 불신임안 가결…조계종 정상화 될까?

김갑식 문화부 전문기자 입력 2018-08-16 17:03수정 2018-08-16 17: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이 가결됐다.

조계종에 따르면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이 종단의 국회 격인 중앙종회에서 가결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중앙종회를 통한 가결이라는 점에서 사회의 탄핵에 비유되고 있다.

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불교문화역사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중앙종회 임시회에서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은 찬성 56표로 통과됐다. 총무원 홍보국은 재적 의원 75명이 전원 참석한 무기명 비밀투표 결과 찬성 56표, 반대 14표, 기권 4표, 무효 1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은 재적 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와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로 가결되기 때문에 50명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했다.


설정 원장은 취임 이후 은처자(隱妻子·숨겨놓은 아내와 자녀) 논란에 휩싸인 끝에 지난달 조만간 용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최근 기득권 세력의 조직적인 음해와 개혁을 이유로 연말에 물러나겠다며 사퇴 입장을 번복했다.

설정 총무원장은 이번 불신임안에 대해 최고의결기구인 원로회의 인준(22일)이 있을 때까지 원장의 권한을 유지한다. 원로회의에서는 현재 재적인원 23명 중 과반인 12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원로회의의 인준이 이뤄지면 60일 이내에 후임 총무원장 선거를 치러야 한다. 후임 총무원장이 선출될 때까지는 총무부장이 권한을 대행한다.


설정 총무원장은 이날 중앙종회에 앞서 총무부장에 진우 스님, 기획실장에 학암스님을 임명했다.


이번 불신임 결의안은 자승 전 총무원장이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앙종회 내 최대 종책(계파) 모임인 불교광장 소속 43명이 제출했다. 설정 스님의 출신 문중인 수덕사와 관련된 종회 의원과 야권 격인 법륜승가회 반발로 가결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지만 가결 기준인 50표에서 6표나 더 나왔다.

주요기사

설정 원장의 퇴진이라는 큰 흐름이 나왔지만 이번 불신임안 가결이 조계종 정상화로 이어질 지는 아직 미지수다. 불교광장 측은 22일 원로회의에서 불신임안을 인준시킨 뒤 차기 총무원장 선거를 통해 새로운 종권(宗權) 확보에 나설 전망이다.

불교계 시민단체 등이 결합한 불교개혁행동은 이날 논평에서 “설정 총무원장은 자승 전 총무원장으로 대표되는 종단 내부의 뿌리 깊은 세력에 의해 은밀하고도 조직적으로 총무원장으로 추대됐다”라며 “설정 원장은 즉시 물러나고 중앙종회는 해산하라”고 밝혔다.

불교계에서는 22일 원로회의 인준에 이어 23일 예정된 전국승려대회의 결과가 조계종 개혁의 방향과 관련해 분수령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설정 스님은 중앙종회 인사말을 통해 “저는 종헌과 종법을 위반한 사항이 전혀 없다”며 “종헌종법에 근거한다면 불신임안을 다룰 근거가 전혀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갑식 문화부 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