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베, 전몰자 추도식에서 “전쟁 참화 반복 안돼”…반성·책임 언급없어
더보기

아베, 전몰자 추도식에서 “전쟁 참화 반복 안돼”…반성·책임 언급없어

뉴시스입력 2018-08-15 16:04수정 2018-08-15 16: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5일 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패전일)을 맞아 도쿄 지요다 구 부도관(武道館)에서 열린 약310만명의 전몰자 추도식에 참석해 “전쟁의 참화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아키히토(明仁) 일왕 부부가 내년 4월 30일 퇴위 전 마지막으로 참석했다.

NHK 등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유족 대표 등 6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추도식에서 “전쟁의 참화를 다시 반복하지 않겠다. 역사와 겸허하게 마주해 결연한 다짐을 관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싸움의 온상이 되는 다양한 과제들에 진지하게 대처해 모두가 여유있게 살 수 있는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거듭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전쟁 가해 책임 및 반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NHK는 종전 73년을 맞아 유족의 고령화가 진행돼, 이번 추도식에 참석한 유족의 78%가 70세 이상이라고 전했다. 102세 최고령 참석자 하루미는 “전쟁은 절대 안된다. 인생에서 가장 싫은 기억이다”라고 NHK에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하루미는 1945년 6월 오키나와에서 결혼한지 얼마 되지 않았던 남편을 잃었다. 남편의 당시 나이는 31세였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앞서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료를 대납했다. 그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보좌관을 통해 신사 참배를 직접 하지 않은데 대해 “미안하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았지만, 초당파 의원으로 구성된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의 중참 양원 의원 50여 명이 오전 11시쯤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했다. 내각에서는 사토 마사히사 외무성 부대신과 문부 부대신이 참배했다. 집권 자민당의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一) 간사장 대행과 고이즈미 신지로 (小泉進次郞) 수석부간사장도 참배했다. 고이즈미 신지로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아들이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