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희정 “부끄럽다… 다시 태어나도록 노력”
더보기

안희정 “부끄럽다… 다시 태어나도록 노력”

김은지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18-08-15 03:00수정 2018-08-15 0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희정 1심 무죄]‘김씨에 한마디’ 요청에는 묵묵부답
安측 “재기 말하는건 예의 아니다”
“다시 태어나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수행비서 김지은 씨(33)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1심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53)는 14일 법원을 나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2일 첫 정식 공판이 시작된 이후 안 전 지사가 법원 포토라인에 서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안 전 지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재판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만 해왔다. 이날도 법원에 출석하면서 선고를 앞둔 심경, 예상 판결 등을 묻는 질문에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대답을 피했다.

그러나 선고가 끝난 뒤 법원을 나서면서는 양손을 모은 채 침착한 표정으로 말문을 열었다. 안 전 지사는 판결에 대한 소회를 묻는 질문에 “국민 여러분에게 죄송하고 부끄럽다. 많은 실망을 드렸다”고 말했다. 다만 ‘김 씨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안 전 지사가 “다시 태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여러 해석이 제기됐다. 일각에선 정치적 재기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한 여권 관계자는 “재기가 쉽진 않겠지만 ‘다시 태어나겠다’는 말에 다들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안 전 지사 측은 “철저히 반성하겠다는 뜻”이라면서 “지금 재기를 말하는 것은 국민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김은지 eunji@donga.com·장관석 기자
관련기사
#안희정#재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