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권오현, 상반기 보수 51억 받아 ‘삼성 연봉 1위’…이재용 ‘무보수’
더보기

권오현, 상반기 보수 51억 받아 ‘삼성 연봉 1위’…이재용 ‘무보수’

뉴시스입력 2018-08-14 17:00수정 2018-08-14 17: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우리나라 기업인 가운데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던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올해 상반기 51억7100만원을 연봉으로 지급받았다.

권 회장은 지난해 공식적으로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삼성그룹 연봉 1위 자리를 지켰다.

14일 삼성전자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 6억2500만원, 상여 45억3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100만원으로 총 51억7100만원을 지급받았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139억8000만원보다는 절반 이상 줄어든 수치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 경영역량과 리더십을 발휘해 반도체 사업의 호황을 이끌었으며 종합기술원 회장으로서 기술과 비지니스 전반에 기여한 점을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권 회장은 지난해 급여 18억4000만원, 상여 77억1900만원, 일회성 특별상여 148억2100만원으로 총 243억8000만원을 받아 재계 ‘연봉킹’에 오른 바 있다.

윤부근 CR담당 부회장은 급여 5억1600만원, 상여 21억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100만원을 총 26억6100만원을 지급받았다.

삼성전자는 “CE부문 사업 체질을 개선하였으며 CR담당으로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신종균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은 급여 5억1800만원, 상여 21억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800만원으로 총 26억3800만원을 지급받았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사업 및 네트워크 사업 기반을 견고히 하는 데 크게 기여한 점을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부연했다.

이상훈 이사회 의장은 급여 3억8900만원, 상여 17억8900만원, 기타 근로소득 5200만원으로 총 22억2800만원을 지급받았다.

삼성전자는 “이사회 의장으로서 이사회의 투명성을 강화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데 기여한 점을 감안해 상여금 산정했다”고 말했다.

올해 초 선임된 부문별 사장 중에서 김기남 DS부문 사장이 13억5300만으로 가장 높은 보수액을 기록했다. 뒤를 이어 고동진 IM부문 사장이 11억600만원, 김현석 CE부문 사장이 10억원을 받았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를 받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올해 2월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후 사실상 경영 전면에 나섰지만 재판이 아직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