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주 택배회사 물품 상자서 화학물질 누출…2명 부상
더보기

청주 택배회사 물품 상자서 화학물질 누출…2명 부상

뉴스1입력 2018-08-11 12:12수정 2018-08-11 12: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황화탄소 추정…소방·환경당국 등 경위 조사
11일 오전 7시59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택배회사에서 작업 중 물품상자에서 이황화탄소로 추정되는 물질이 누출됐다. (청주서부소방서 제공) © News1

11일 오전 7시59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택배업체에서 하차작업 중 물품 상자에서 이황화탄소로 추정되는 화학물질이 누출돼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자체진화됐지만 직원 A씨(32)가 손등에 화상을 입고, B씨(23)가 구토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업체 관계자는 소방당국에 “상자에서 액체가 흘러나오더니 불이 났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황화탄소는 상온에서 무색투명하고, 휘발성이 강한 유독성 액체로 알려졌다.

화학물질안전원 관계자는 “이황화탄소는 유해 화학물질에 포함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택배업체 사고는 과학 기자재 배송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과 경찰, 환경당국 등은 해당 물품 배송 이력과 정확한 누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청주=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