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회찬 유서 3통 중 1통 공개 “4000만원 수수, 정상적 후원절차 안 밟아”
더보기

노회찬 유서 3통 중 1통 공개 “4000만원 수수, 정상적 후원절차 안 밟아”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23 16:17수정 2018-07-23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회찬 유서 3통 중 1통 공개 “4000만원 수수, 정상적 후원절차 안 밟아”

정의당이 23일 숨진 노회찬 원내대표의 유서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노회찬 원내대표 타계 관련 정의당 대표단 긴급회의’ 결과를 브리핑하면서 노 의원이 남긴 유서 3통 중 1통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노 의원은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000만 원을 받았다.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

나중에 알았지만 다수 회원들의 자발적인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인 후원절차를 밟아야 했다.그러나 그러지 않았다.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 정의당과 나를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도 죄송할 따름이다.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마지막으로 당부한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기를 바란다.

주요기사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여 주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2018.7.23. 노회찬 올림” 이라고 적었다.

최 대변인은 “유서는 총 3통이며 정의당에 보낸 1통을 공개한 것”이라며 “가족에게 보낸 2통은 유가족의 의사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드루킹 특검은 애초 특검의 본질적인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굴욕수사를 했다. 결국 여론몰이 식으로 진행된 수사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