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로또 당첨금 20억원…내달까지 주인 안 나오면 ‘소멸’
더보기

로또 당첨금 20억원…내달까지 주인 안 나오면 ‘소멸’

뉴시스입력 2018-07-23 13:46수정 2018-07-23 15: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약 20억원에 이르는 로또 당첨금이 당첨자를 만나지 못해 곧 소멸될 예정이다.

23일 복권통합수탁사업자인 나눔로또에 따르면 지난해 8월26일 추첨된 제 769회차 1등과 2등 미수령 당첨금 19억 8342만원의 지급기한이 한 달여 밖에 남지 않았다.

1등 미수령 금액은 19억 3076만원이다. 당첨번호는 ‘5, 7, 11, 16, 41, 45’이며, 당첨자는 전북 익산시 영등동의 복권판매점에서 해당 복권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2등의 미수령 금액은 5266만원으로 당첨번호는 ‘5, 7, 11, 16, 41, 45’에 보너스 번호 4가 포함된다. 복권 구입 장소는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영월동의 복권판매점으로 전해졌다.

로또 당첨금의 소멸시효는 지급개시일로부터 1년이다. 아직 주인을 찾지 못한 20여억원의 당첨금은 다음 달 27일이 지급 만료기한이다.

만약 만료기한이 지나면 해당 금액은 전액 복권기금으로 귀속된다. 이후 문화재 보호사업, 저소득층 주거안정 지원사업, 장애인·유공자·청소년을 위한 복지사업 등 공익사업에 사용된다.

김정은 나눔로또 공익마케팅팀장은 “복권에 당첨되고도 몰라서 찾아가지 않는 경우가 많아 추첨일 이후 반드시 구입한 티켓 당처번호를 확인하는 습관을 가져야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