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허익범 특검 “굉장히 침통…노회찬 의원 명복 빈다”
더보기

허익범 특검 “굉장히 침통…노회찬 의원 명복 빈다”

뉴스1입력 2018-07-23 11:30수정 2018-07-23 12: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사건 ‘가지치기’ 수사 과정서 사망
특검 수사팀 술렁…대책회의 열고 수사방향 고심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 검사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특검사무실에서 노회찬 정의당 의원 사망 관련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 News1

‘드루킹’ 김모씨(49)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아온 노회찬 정의당 의원(61) 투신 사망에 허익범 특별검사(59·사법연수원 13기)가 유감을 표했다.

허 특검은 개인적 차원의 입장발표로 전제하며 특검팀의 향후 수사와 관련해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특검 출범 취지인 댓글조작 의혹과 별건 수사로 노 의원이 사망하면서 수사동력 저하는 물론 적법성 논란으로까지 번질 조짐이 보인다.

허 특검은 23일 오전 서초구 특검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예기치 않은 비보를 듣고 굉장히 침통한 마음이 앞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나라 정치사에 큰 획을 그으셨고 의정활동에 큰 페이지를 장식하신 분”이라며 “보고를 접하고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허 특검은 “저 개인적으로는 평소 존경해온 정치인으로, 직접 뵌 적은 없지만 먼거리에서 늘 그분의 행적을 바라보고 있었다”면서 “이런 비보를 듣고 그립고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고 거듭 유감을 표했다.

허 특검은 “노 의원님의 명복을 빌고, 또 개인적으로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검은 넥타이를 매고 회견장에 들어선 허 특검은 시종일관 침통한 표정을 유지하며 세 차례 허리를 숙였다.

다만 허 특검은 개인적 차원의 유감표명과 별개로 특검팀 차원의 수사과정 및 향후 계획 등과 관련해선 극도로 말을 아꼈다. 그는 “수사에 관한 내용은 다음 기회에 말씀드리겠다”면서 질의에 일체 응하지 않고 자리를 피했다.

노 의원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도모 변호사(61·필명 ‘아보카’) 등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2016년 4·13 총선을 앞둔 시점에 5000여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아왔다.

주요기사

혐의를 강력히 부인해온 노 의원은 이날 오전 9시38분쯤 서울 중구 신당동 소재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채로 발견됐다. 노 의원은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긴급체포한 도 변호사의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되면서 주춤했지만, 관련자 소환조사를 이어가며 수사망을 좁혀왔다.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여온 특검팀은 조만간 노 의원 소환을 계획하고 있었다.

노 의원의 사망으로 특검팀의 수사동력이 크게 떨어질 것이란 관측이 높다. 특히 특검의 출범 목표인 포털사이트 댓글 순위조작 사건에서 인지해 확대한 수사범위의 적법성 논란으로도 번질 가능성이 있다.

아울러 특검팀 수사기간 60일 중 반환점을 도는 시점에 터진 노 의원 사망으로 향후 수사 진행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관련자 소환조사 시점 등에 차질이 예상된다. 특검 수사팀은 노 의원 투신 이후 대책회의를 열며 향후 수사방향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