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성태, 이재명 조폭 연루설에 “진실 무엇인지 특검해야”
더보기

김성태, 이재명 조폭 연루설에 “진실 무엇인지 특검해야”

뉴스1입력 2018-07-23 11:04수정 2018-07-23 14: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명 둘러싼 파란만장한 의혹에 혀를 내두를 지경”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과 관련해 “도대체 진실이 무엇인지 특검이라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김부선 불륜 스캔들에 이어 국제 마피아 조폭 연루설까지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끊이지 않는 파란만장한 의혹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지사는 ‘거대한 기득권의 이재명 죽이기’라고 항변하나 형수욕설과 김부선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에 대해 변명으로 일관한 게 아니라 사실관계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도 자신들이 기억하고 마음먹은 것에 대해서는 수십년 전 일도 끄집어내 철저히 의혹을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현직 민주당 경기도지사에 대한 국민적 지탄에 대해 말 한마디 하지 않는 문재인 대통령은 깊게 성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고 희생자에 대한 영결식과 관련해 “유가족에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고 원인은 규명되어야 하지만 기체 결함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언제까지 이런 현실이 계속되는지는 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비용만 1조3000억원 들인 명품 헬기라고 군 당국이 자랑한 마린온 기에서 참사가 발생했다”며 “마린온 제조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철저히 되짚어봐야 한다. 이런 와중에 실언에 망언을 쏟아낸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이 찌는 무더위에 문재인 대통령은 탈원전 정책을 다시 한 번 깊이 반성하고 에너지 수급정책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5당 원내대표단이 3박5일간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것에 대해선 “한반도 비핵화와 굳건한 한미동맹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미국 윌버 로스 상무부장관을 만나 미국 무역 흑자 232조에 따른 과세 부과 부분에 대해 한국은 이미 트럼프 정부와 FTA(자유무역협정) 재협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으며 232조를 다시 추가 적용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절치 않다는 강령한 입장을 전달했다”며 “앞으로 이 문제가 원만하게 처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한편으로는 굳건한 한미 동맹의 기틀이 전제되지 않고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전정한 한반도 평화가 있을 수 없다는 현실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싱가폴 정상회담에 이어서 실무적인 프로세스에 들어간만큼 이제부터 미북 양측 협상이 혹시라도 우리 안보이익을 훼손하거나 안보주권을 침해하는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주의깊게 관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