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20일 국정원 ‘2차 조직개편’ 업무보고 받는다
더보기

文대통령, 20일 국정원 ‘2차 조직개편’ 업무보고 받는다

뉴스1입력 2018-07-20 07:36수정 2018-07-20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차 개편은 ‘국가안보 정보체제’ 구축 목표
文대통령 취임 후 국정원으로부터 첫 보고
문재인 대통령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국가정보원(국정원)으로부터 ‘2차 조직개편’과 관련한 업무보고를 받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대통령께서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정원의 업무보고를 받는다”며 “주 내용은 정부 출범 이후 국정원의 적폐청산과 개혁성과를 격려하고 앞으로도 흔들림없이 정보기관 본연의 임무를 수행해나갈 것을 당부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서훈 국정원장을 중심으로 지난 1년간 국정원의 전반적 업무사항과 향후 구체적인 개혁방향을 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청와대)
국정원의 조직·업무 재편방안과 국정원 산하 적폐청산 TF(태스크포스) 활동결과 등이 그 대상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업무보고의 주 내용은 조직개편”이라며 국정원은 문 대통령에게 국정원 내 ‘국내 정보부서’를 폐지한 내용을 주로 보고하는 한편 ‘국가안보 선제대응형 정보체제 구축’을 목표로 한 2차 조직개편에 대해서도 보고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또 “2차 조직개편에 따른 인력은 해외, 북한, 방첩, 대테러 등 정보기관 본연의 분야로 재배치가 마무리됐다는 내용의 보고가 있을 것”이라며 “아울러 국정원 창설 이래 처음으로 외부 전문가와 여성 부서장을 발탁해 조직 분위기를 일신했다는 내용도 보고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