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해병대 헬기 추락 사고 유일 생존자 의식 회복…원인규명 탄력 받나
더보기

해병대 헬기 추락 사고 유일 생존자 의식 회복…원인규명 탄력 받나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18 10:35수정 2018-07-18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캡쳐

17일 오후 발생한 경북 포항 비행장 해병대 헬기 추락 사고로 의식을 잃었던 정비사 김모 상사(42)가 의식을 되찾았다.

18일 울산대학교병원에 따르면 김 상사는 현재 의식이 돌아온 상태로, 절대안정을 취하고 있는 중이다.

김 상사는 전날 발생한 헬기 추락 사고로 중상을 입고 울산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병원 도착 당시 김 상사는 안면부와 양쪽 무릎 등에 심한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에 따르면 김 상사는 절대안정을 위해 인공호흡기를 달고 수면 유도 중으로, 김 상사가 안정을 취한 이후 정확한 진료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김 상사의 상태가 나아지면 사고 원익 파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17일 오후 4시 46분경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군 6항공전단 비행장 활주로 옆 유도로 부근에서 해병대 1사단 소속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1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헬기에 탑승한 해병대 승무원 6명 중 김 상사를 제외한 5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사망자는 정조종사 김모 중령(45), 부종종사 노모 소령(36), 정비사 김모 중사(26), 승무원 김모 하사(21), 박모 상병(20) 이다.

이번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원 5명에 대한 영결식은 오는 19일 부대 내 김대식관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주요기사


해병대사령부는 사고위원회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