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저축은행 설립에 필요”…친인척까지 속여 수백억대 사기행각 40대
더보기

“저축은행 설립에 필요”…친인척까지 속여 수백억대 사기행각 40대

뉴스1입력 2018-07-17 10:06수정 2018-07-17 10: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부업을 하는데 투자하면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여 지인들로부터 수백 억원을 빌려 가로챈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A씨(43)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 3월까지 친·인척과 지인 40여 명으로부터 사업투자 명목으로 362억원을 빌린 뒤 갚지않은 혐의다.

A씨는 현금인출기를 관리하는 모 회사 인사팀장으로 근무하면서, 부업으로 시작한 물품구매대행 사업이 자금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자 범행을 시작했으며 피해자들 대부분 A씨가 금융관련 회사의 팀장인 점을 신뢰해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씨는 “저축은행 설립을 위해 전 단계로 대부업을 시작하려 한다. 여기에 투자하면 고율의 이자를 주겠다”며 돈을 빌린 뒤 실제로 10%에서 최고 150%의 이자를 주며 수 년간 ‘돌려막기’를 하다 갚아야 할 금액이 기아급수 적으로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금융관련 기관의 임직원이 직위를 내세워 투자를 권유할 경우 투자내용을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양=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