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라돈침대’ 소비자 1729명, 대진침대·국가에 174억 손배소
더보기

‘라돈침대’ 소비자 1729명, 대진침대·국가에 174억 손배소

뉴스1입력 2018-07-16 17:32수정 2018-07-16 1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7일 충남 천안시 대진침대 본사에서 우체국 및 대진침대 관계자들이 라돈 검출 수거 대상 매트리스 수거작업을 하고 있다. 우체국은 직원 3만 명을 동원해 주말 동안 매트리스를 수거, 대진침대 본사 및 당진항 야적장으로 옮겼다. © News1

1급 발암물진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를 이용한 소비자 1000여명이 대진침대와 보험회사, 국가를 상대로 174억5000만원 소송을 냈다.

16일 법원에 따르면 소비자 1729명은 대진침대와 DB손해보험,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지난 4일 제기했다.

대진침대 사태는 지난 5월 대진침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된다는 보도를 통해 불거졌다.

이후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지난달 15일 침대 제조업체 대진침대의 매트리스 7종 모델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하다는 2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서는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대 9.3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준치 이하’라고 발표했던 5월10일 발표가 불과 닷새만에 180도 바뀐 것이어서 소비자들의 불만을 야기했다. 또 우정사업본부가 전국에서 수거한 매트리스만 2만2000여개가 넘고, 수거 비용은 8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지난달 26일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구매하거나 사용한 소비자들이 구입대급 등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집단분쟁조정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소비자보호법에 따라 당사자들이 분쟁조정위의 조정 내용을 수락하면 재판상 화해와 같은 효력을 갖는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