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손흥민 아시안게임 銀따도 군대…병역특례 확대 찬 47.6% vs 반 43.9% 팽팽
더보기

손흥민 아시안게임 銀따도 군대…병역특례 확대 찬 47.6% vs 반 43.9% 팽팽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16 14:01수정 2018-07-16 14: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흥민 아시안게임 銀따도 군대…병역특례 확대 찬 47.6% vs 반 43.9% 팽팽/손흥민.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러시아 월드컵에서 맹활약한 손흥민의 군복무 문제가 핫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운동선수들의 병역특례 범위 확대에 관한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 업체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지난 12일 남여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국위선양 운동선수 병역특례 범위 확대에 관한 찬반 설문조사 결과 찬성 응답 47.6% 대 반대 43.9%로 찬성 의견이 조금 더 많았으나 오차범위 내로 팽팽했다고 16일 밝혔다. ‘잘 모름’은 8.5%로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16강에 진출했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 조사에서는 찬성이 52.2%로 반대(35.2%)보다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했으나 이번에는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섰다”고 설명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찬성 50.1%-반대 43.8%)에선 찬성 응답이 높게 나왔고, 여성(45.1%-44.0%)에선 팽팽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찬성 51.4%-반대 33.6%)과 50대(50.1%-46.0%)에서 찬성 응답이 과반이었고, 40대(43.3% vs 50.6%)에서는 반대 응답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찬성 57.6%-반대 32.5%)과 광주·전라(48.1%-43.8%), 대구·경북(44.5%-38.9%)은 찬성 쪽이 다수였고, 부산·경남·울산(45.9%-51.4%)에선 반대가 절반을 넘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 포인트다.

주요기사

한편 손흥민은 다가오는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야 병역 면제 혜택을 받는다.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올림픽 3위 이상, 아시안 게임 1위가 대상자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