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올해 도시재생사업에 264곳 신청, 내달 100곳 뽑는다…선정 기준?
더보기

올해 도시재생사업에 264곳 신청, 내달 100곳 뽑는다…선정 기준?

뉴스1입력 2018-07-12 07:37수정 2018-07-12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지자체 신청 10여곳…부동산시장 검증 등 실시”
고흥읍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대상지.(고흥군 제공)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264곳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6일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접수받은 결과 총 264곳이 사업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지자체 신청이 223곳, 공공기관 제안은 41곳이다. 이중 서울의 경우 지자체 신청 건수만 10여곳에 달한다. 이 가운데 최종 100곳 정도를 선정할 예정이다.

지자체 신청 사업 중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 등 비교적 규모가 작은 사업(184곳)은 광역지자체에 평가를 위임해 70곳 정도를 선정한다.

중심시가지형이나 경제기반형 등 규모가 큰 사업(39곳)과 공공기관이 제안한 사업(41곳)은 국토부에서 직접 평가해 각각 15곳 정도를 선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두 달 동안 서면·현장·발표평가와 부동산시장 영향 검증 등 절차를 거쳐 8월말까지 최종 사업지역을 확정·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스1)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