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1차 부검 결과 사인 못밝혀
더보기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1차 부검 결과 사인 못밝혀

뉴스1입력 2018-06-25 16:50수정 2018-06-25 1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골절 외상 등 큰 상처 안보여
경찰과학수사대 대원들이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야산 정상 부근에서 지난 16일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집을 나선 후 실종됐던 A양(16)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해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2018.6.24/뉴스1 © News1

전남 강진경찰서는 실종 여고생 A양(16)으로 추정되는 시신에서 사인을 판단할 수 없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 소견을 통보받았다고 25일 밝혔다.

또 골절 등 외상이나 훼손한 흔적, 큰 상처는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경찰은 추후 정밀감정을 진행, 사인 등을 밝힐 계획이다.

실종자 추정 시신에 대한 DNA 유전자 감정 결과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말했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1시35분쯤 전남 강진군 성전면 집을 나선 뒤 같은날 오후 4시30분쯤 휴대전화 전원이 꺼지면서 연락이 끊겼다.

A양에게 아르바이트를 소개시켜주겠다고 한 아버지 친구이자 용의자인 B씨(51)의 차량도 2시16분쯤 도암면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된 뒤 오후 4시58분쯤 도암면을 빠져나가는 장면이 CCTV에 확인됐다.

B씨는 17일 오전 6시17분쯤 자신의 집 인근의 한 공사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24일 오후 2시58분쯤 A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도암면의 야산에서 발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장성분원에서 부검이 진행됐다.

주요기사

발견 당시 시신은 식별이 어려울 정도로 부패가 심했다.

(강진=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