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조만간 北에 ‘비핵화 시간표’ 제시할 방침…구체적 요구 담길 것
더보기

美, 조만간 北에 ‘비핵화 시간표’ 제시할 방침…구체적 요구 담길 것

뉴스1입력 2018-06-25 10:42수정 2018-06-25 1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로이터 “구체적인 요구사항 포함될 것”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 News1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조만간 북한 측에 비핵화에 관한 구체적인 시간표를 제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24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미 정부가 ‘6·12 북미정상회담’의 후속조치로서 이 같은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특히 북한의 비핵화 시간표엔 “구체적인 요구사항들(specific asks)”이 담길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 비핵화 시간표에 담길 ‘요구사항’에 대해선 자세한 언급을 자제면서도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행 수준을 확인하는 데 충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생각하는 정상회담 합의사항 이행 방법을 구체적인 요구사항과 함께 시간표를 통해 북한에 제시할 계획”이라며 “그들(북한)이 (비핵화에) 성실히 임하는지 여부를 곧 알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미정상회담 다음날인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앞으로 2년~2년 반 이내에 (비핵화의) 주요 성과를 달성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힌 적이 있다.

따라서 앞으로 미 정부가 북한에 제시할 비핵화 시간표엔 앞으로 2년여 기간 내에 이뤄져야 할 북한의 핵무기와 핵물질·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핵개발프로그램 신고 및 관련 시설 사찰 등의 세부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경우 임기가 오는 2021년 1월까지인 만큼 그 전에 북한 비핵화 문제가 가시적인 성과를 내야 재선 도전에도 수월해질 수 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Δ북한의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노력 Δ한반도 평화체제 보장 Δ북미관계 정상화 추진 Δ한국전쟁(6·25전쟁) 당시 미군 전사자 유해송환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미 정부는 북한의 즉각적인 비핵화 조치 이행을 독려한다는 의미에서 올 8월로 예정돼 있는 한국과의 연합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또한 취소했다.

이런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은 이르면 이번 주중 북미정상회담 관련 후속 협의 등을 위해 북한을 방문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