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7~9월 한미 해병훈련도 무기한 유예… 한국과 사전 협의 없이 발표 논란
더보기

美, 7~9월 한미 해병훈련도 무기한 유예… 한국과 사전 협의 없이 발표 논란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박정훈 특파원 입력 2018-06-25 03:00수정 2018-06-25 0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서북도서 도발때 응징하는 훈련 한미 양국 군이 8월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합 연습 유예에 이어 해병대 연합 훈련(KMEP)도 ‘무기 유예(indefinitely suspend)’한다고 23일 밝혔다. 우리 군 당국은 북-미 및 남북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거쳐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작 미군이 훈련 유예를 일방통행식으로 발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한미 해병대 간 사전에 관련 협의가 없었고, 우리 해병대도 발표 직전까지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별 사전 설명 없이 미 국방부의 발표 직후 우리 군이 이를 좇아 발표하는 모양새가 됐다.

군 소식통은 “미국이 대북 협상 국면을 고려해 (훈련 유예 결정을) 주도하는 측면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KMEP는 총 19건이 계획됐고 11건이 끝났다. 이번 발표로 나머지 8건 가운데 7∼9월에 예정된 2건의 훈련이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KMEP는 규모(중대∼대대급)는 작지만 북한이 두려워하는 훈련으로 평가된다. 서북도서 도발 등 국지 도발 때 그 원점과 지휘부를 초토화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특히 일본 오키나와 주둔 미3해병기동군(MEF) 소속 제5항공함포연락중대(ANGLICO)는 2014년 KMEP부터 백령도에서 한국 해병대와 연합 항공 유도 훈련을 벌여 왔다. 북한군 포병부대와 사령부 등 주요 표적 좌표를 한미 군의 공중전력(전폭기 등)에 알려줘 정밀 폭격을 유도하는 내용이다.

한편 군은 북한이 선의에 따라 생산적 협의를 지속한다면 추가 조치가 이어질 수 있다고도 했다. 12월로 예정된 비질런트 에이스(한미 연합 공군 훈련)를 비롯해 내년 3월 키리졸브(KR)·독수리훈련(FE) 등 향후 연합 훈련도 줄줄이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관련기사
#한미 해병훈련#무기한 유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