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폼페이오 “北-美, 서로의 레드라인 이해”
더보기

폼페이오 “北-美, 서로의 레드라인 이해”

박정훈 특파원 입력 2018-06-25 03:00수정 2018-06-25 0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핵화 후속협상 방북 지지부진, “협상무산 가능성 항상 염두에 둬”
트럼프, 대북제재 6건 1년 연장
트럼프 “김정은과 훌륭한 케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서 민주당이 자신을 도와준 것은 조금뿐이라며 엄지와 검지로 묘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다른 행사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그 과정은 시작되고 있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AP 뉴시스
‘6·12 북-미 정상회담’에서 공동성명이 채택된 지 2주가 다 됐지만 곧바로 이어질 듯했던 북-미 간 실무협상은 진도가 나가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 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 연설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나는 훌륭한 케미스트리(호흡)를 가졌다”며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고, 김 위원장도 그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지역 기업인들과의 면담에서도 김 위원장에 대해 “똑똑한 터프가이이며, 위대한 협상가”라면서 “북한이 전면적인(total) 비핵화에 동참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신뢰를 보였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 내부에서는 북한과의 실무협상에 속도가 붙지 않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비핵화 후속 조치에 대한 논의를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을 다시 방문하려고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 측이 답을 주지 않고, 대화 상대도 정해주지 않고 있다”며 “특히 3차 북-중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태도를 바꿀지에 대해 고심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 측은 우선 미군 유해 송환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체면을 세워준 뒤 정작 비핵화 협상은 장기전으로 끌고 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의회에 보낸 통지문을 통해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인 2008년 6월 이후 지난해까지 발동돼 온 대북 독자 경제제재 관련 6건의 행정명령 효력을 1년 더 연장했다. 이 행정명령들은 북한 정부와 노동당, 주요 인사의 자산을 동결하고, 북한의 국외 노동자 송출 금지, 광물 거래 중단 등 돈줄을 차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23일 방송된 MSNBC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미국은 넘어설 수 없는 레드라인을 갖고 있고, 양측 모두 (상대방의 레드라인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 협상이 무산될 가능성도 항상 염두에 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할 수 없거나 준비가 돼 있지 않아 이전과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없을 경우 대북 제재가 지속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sunshade@donga.com
관련기사
#폼페이오#비핵화 후속협상 방북#지지부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