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태용의 실험, 또 실패…선발·교체 선수 모두 ‘헛발’
더보기

신태용의 실험, 또 실패…선발·교체 선수 모두 ‘헛발’

뉴시스입력 2018-06-24 02:14수정 2018-06-24 02: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태용 감독의 ‘깜짝 카드’ 조합은 실패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6시(현지시간·한국시간 23일 밤 12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지난 18일 스웨덴전에 이어 2패를 당한 한국은 16강 진출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한국시간으로 24일 오전 3시에 열리는 독일-스웨덴의 경기 결과에 따라 탈락이 확정될 수 있다.

신 감독은 경기 전 깜짝 베스트11 라인업으로 놀라게 했다. 앞서 평가전에서 단 한 차례도 보여주지 않은 실험적 조합이기 때문이다.

다양한 전술에 대응하는 능력이 좋은 멕시코의 허를 찌르는 카드가 될 수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무너지고 말았다.

신 감독은 4-4-2 전술 틀에서 전방 공격수 손흥민(토트넘)의 파트너를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아닌 이재성(전북)으로 정했다. 이재성은 대표팀에서 최전방 공격수를 뛴 적이 없다.

황희찬은 왼쪽 측면을 맡았다. 스웨덴 리그에서 뛴 경험이 있어 스웨덴전 출전 가능성이 거론됐던 문선민이 깜짝 선발 출격했다. 오른쪽에 섰다.

주요기사

기성용(스완지시티), 주세종(아산무궁화)이 가운데를 지켰다. 수비 포백라인과 골키퍼 조현우(대구FC)는 변함이 없었다.

월드컵 직전에 평가전과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보여주지 않은 낯선 조합이었다.

한국은 초반 멕시코의 강한 전방 압박에 시달려 점유율에서 3-7까지 뒤졌지만 간간이 역습을 선보이며 빈틈을 노렸다.

전반 26분 페널티킥 선취골을 허용, 분위기가 가라앉았고 이후 반격을 노렸지만 여의치 않았다. 신 감독은 전반 35분을 전후해 전방에 세웠던 이재성을 측면으로 내리고 황희찬을 올렸다.

스웨덴과의 1차전에 비해 적극적인 공격이 이뤄진 부분은 있지만 멕시코의 압박은 버거웠고 수비는 여전히 불안했다. 후반 21분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사실상 전의를 상실했다.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만회골로 무득점 패배에서는 벗어났다. 손흥민 개인 능력에 의한 골이었다.

김환 JTBC 해설위원은 “높이를 포기하고 속도 위주의 선발 라인업으로 맞불 작전을 펄쳤다. 초반에 잠깐 통하는듯 했으나 멕시코가 이내 평정심을 찾고 더 빠른 스피드로 압도하기 시작했다”며 “멕시코 높이의 약점을 어떻게든 활용했어야하는데 선수 기용이나 세트피스 방식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다. 선발 라인업과 교체 선수 모두 아쉬운 선택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디펜딩챔피언 독일과의 최종전만 남겼다. 한국과 독일의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은 27일 오후 5시(한국시간 27일 오후 11시)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벌어진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