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관영·이언주, 주말 의원표 확보 총력…25일 원내대표 선거
더보기

김관영·이언주, 주말 의원표 확보 총력…25일 원내대표 선거

뉴스1입력 2018-06-23 07:49수정 2018-06-25 1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원 30명 중 26명 참여 예상
바른미래당 이언주(왼쪽), 김관영 의원.2017.5.11/뉴스1 © News1

바른미래당의 새 원내대표 자리를 놓고 김관영(49) 의원(전북 군산시)과 이언주(46) 의원(경기 광명을)의원의 맞대결이 예고된 가운데, 두 의원은 이번 주말 물밑에서 동료 의원들의 표심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원내대표 선거는 오는 25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열린다. 선거에는 바른미래당 의원 30명 중 민주평화당 활동을 하고 있는 비례대표 3인방(박주현·이상돈·장정숙)과 ‘나홀로 행보’ 중인 박선숙 의원 등 4명을 제외한 26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두 의원도 각각 한표를 행사할 수 있다.


두 의원의 공통점은 나란히 19·20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40대 재선 의원이라는 점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해 국민의당에 합류하는 등 정치 궤적도 엇비슷하다. 국민의당에서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원내수석부대표를 맡았다. 지난해 5월에는 원내대표(김관영)·정책위의장(이언주) 러닝메이트로 한배를 탔었다.

두 의원은 모두 출마선언문을 통해 경제 문제를 해결하는데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의원은 “국민의 일상을 지키는 바른미래당을 만들겠다”며 ‘젊고 강한 야당, 경제 우선 정당, 국민만 생각하는 정당’을 지향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민생과 경제를 최우선으로 하는 현장 중심의 기동력 있는 원내 운영을 위해 기개, 결기 있는 장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22일 한 라디오에 출연, ‘협상의 달인’이라고 자평하면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거대 양당 사이에서 원내 교섭력을 높일 수 있다고 자신했다.

반면 이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합당을 주도한 만큼 “양 세력이 신뢰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고 자평하면서 ‘진정합 통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뽑힐 원내대표는 현재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동철 원내대표의 후임으로서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을 제1과제로 안는다. 바른미래당이 국회부의장 자리 1개,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 2개 등을 노리고 있어 다른 당과의 경쟁에서 밀리지 않을 노련한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

주요기사

또한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참패 뒤 바른미래당을 겨냥해 전개되는 정계개편 공세 속에서 당이 흔들리지 않게 중심을 잡는 역할도 해야 한다. 당의 정체성 혼란 속에서 화합과 결속을 도모하는 것도 새로운 원내대표가 김 위원장과 함께 오는 8월 전당대회까지 수행해야 할 임무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