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 여름 잊지마, 통키”… 마산서 태어난 23세 북극곰, 11월 영국으로 ‘요양이민’
더보기

“한국 여름 잊지마, 통키”… 마산서 태어난 23세 북극곰, 11월 영국으로 ‘요양이민’

김재명 기자 입력 2018-06-22 03:00수정 2018-06-22 04: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극곰 통키가 물에 몸 절반을 담근 채로 꽁치를 먹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북극곰 통키가 꽁꽁 언 꽁치를 손에 쥐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북극곰 통키가 얼음에 박혀있는 꽁치를 꺼내먹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북극곰 통키가 나무 막대기를 쥔 채 수영하며 놀고 있다. 에버랜드 제공
북극곰 통키가 두 발로 일어선 채 사육사가 던져준 닭고기를 받아먹고 있다. 에버랜드 제공

낮 최고기온이 30도에 육박한 21일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북극곰 ‘통키’가 시원하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국내 유일의 북극곰인 통키는 1995년 경남 마산에서 태어나 사람으로 치면 70세가 넘었다. 통키는 여생을 좀 더 편안히 보내기 위해 올 11월 북극곰 4마리가 있는 영국 요크셔 야생동물공원으로 떠난다.

용인=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통키#북극곰#영국#요양이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