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성 앞세운 범죄-액션물 ‘오션스8’ ‘마녀’…흥행할까
더보기

여성 앞세운 범죄-액션물 ‘오션스8’ ‘마녀’…흥행할까

김민 기자 입력 2018-06-20 18:07수정 2018-06-20 2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지 클루니, 브래드 피트, 맷 데이먼 대신 산드라 블록, 케이트 블란쳇, 헬레나 본헴 카터를 주연으로 내세운 ‘오션스8’은 북미 지역에서 25세 이하 여성 관객에게 호응을 얻었다.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여성을 앞세운 영화라면 흔히 멜로, 드라마, 로맨틱 코미디, 혹은 페미니즘 영화를 떠올린다. 그래서일까. 여성이 이끄는 영화는 액션이나 블록버스터처럼 대규모 흥행이 어렵다는 인식을 받기도 한다. 영화진흥위원회 ‘소수자 영화정책 연구’ 통계를 봐도 2011~2017년 100만 명 이상 관람한 영화 가운데 여성이 주연을 맡은 작품은 30%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최근 여성을 전면에 내세운 국내외 상업 영화 2편이 극장가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둘 다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케이퍼 무비’(절도 등의 과정을 상세히 그리는 범죄물)나 누아르, 액션물에서 여성을 앞세웠단 공통점을 지녔다.

화려한 ‘오션스8’

영화 ‘오션스8’은 북미 지역에서 25세 이하 여성 관객에게 호응을 얻었다.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영화 ‘오션스8’은 케이퍼 무비를 대표하는 ‘오션스’ 시리즈의 스핀오프 영화다. 조지 클루니와 브래드 피트, 맷 데이먼 대신 산드라 블록과 케이트 블란쳇, 앤 해서웨이 등 할리우드 톱 여성배우가 주연을 맡았다. 앞서 비슷한 컨셉트의 리메이크 작 ‘고스트 버스터즈’(2016)나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2017)가 흥행에 실패하며 우려 섞인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오션스8’은 북미에서 개봉 직후 시리즈 사상 최고의 오프닝을 기록했다.

특기할만한 사실은 북미 지역 관객 가운데 69%가 여성이었다는 점(박스오피스 모조). 게다가 25세 이하 관객층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이는 ‘오션스 11’ 등에 향수를 가진 관객보다 ‘오션스’ 시리즈를 처음 접하는 관객의 호응이 높았다는 뜻. 전작의 후광과 상관없이, 개별적인 여성 주연 영화로 사랑받았다는 얘기다. 실제로 패션쇼 ‘메트 갈라’를 배경으로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화려한 모양새는 영화 안팎으로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아쉬운 건 뒷심이 부족한 스토리다. 너무 안정적으로 기존 ‘오션스’ 시리즈의 공식을 답습해 신선도가 다소 떨어진다. 국내에서는 20일까지 박스오피스 3위를 차지하며 관객 70만 명이 관람했다.

소녀 앞세운 강력 액션 ‘마녀’

주요기사

1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으로 발탁된 신인 김다미가 ‘마녀’에서 선보인 연기는 식상하게 느껴졌던 액션 영화에 신선함을 불어 넣었다.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악마를 보았다’ ‘부당거래’의 각본을 쓰고 ‘신세계’를 연출해 ‘마초 감독’이란 의혹을 받았던 박훈정 감독도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액션 영화에 도전했다. 18일 시사회를 통해 공개한 ‘마녀’는 시설에서 의문의 사고로 기억을 잃고 양부모와 살아온 고등학생 구자윤(김다미)의 이야기를 그렸다.

‘마녀’는 박 감독 특유의 거침없는 액션은 살리되 그 중심에 참신한 캐릭터를 앞세웠다. ‘미녀 삼총사’ 등 과거 여성 주연 액션 영화가 배우의 섹시함을 부각시켰다면, ‘마녀’는 여성성보다 캐릭터 자체로 승부를 걸었다. 덕분에 같은 액션이라도 새롭고 통쾌하게 느껴진다.

닥터 백으로 열연한 조민수의 카리스마도 만만치 않다.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강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닥터 백(조민수)도 여성성보다 미치광이 과학자의 차가움이 크게 느껴진다. 배우 조민수는 “닥터 백은 초기 시나리오에선 남성이었는데 회의 끝에 여성으로 바뀌고 제가 선택됐다”며 “감독에게 화법도 여성적으로 바꾸지 말아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 감독도 “여성 액션 자체에 주목하기보다 인간이 악하게 태어나 선하게 살아가는지, 선하게 태어나 악하게 변하는지가 궁금했다. 그 궁금증에서 이 영화는 출발한다”고 설명했다.

‘마녀’의 부제는 ‘Part 1. The Subversion(전복)’이다. 속편의 주제는 ‘충돌’을 염두에 두고 제작됐다고 한다. 이 때문인지 캐릭터를 구성해나가는 과정이 1시간을 넘어 길게 느껴진다. 박 감독은 시사회에서 “후속편을 논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했다. 하나 후속편이 나오지 않는다면 이야기를 하다만 격이 될 듯하다. 27일 개봉.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