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 스웨덴] ‘VAR PK골 허용’ 한국, 스웨덴에 0-1 패 ‘가시밭길 예고’
더보기

[한국 스웨덴] ‘VAR PK골 허용’ 한국, 스웨덴에 0-1 패 ‘가시밭길 예고’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18-06-18 22:46수정 2018-06-19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닷컴]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이 스웨덴 전에서 VAR 페널티킥 골로 실점하며 석패했다.

한국과 스웨덴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에 나섰다.

이날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손흥민, 김신욱, 황희찬이 서고 중원에는 기성용, 구자철, 이재성이 위치했다. 포백라인은 이용, 박주호, 김영권, 장현수가 구성하고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스웨덴은 주력 포메이션인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주 공격수 마르쿠스 베리와 올라 토이비넨이 투톱으로 나서고 중원에는 세바스티안 라르손, 알빈 에크달, 에이스 에밀 포르스베리, 빅토르 클라에손이 위치했다.

포백라인은 미카엘 루스틱, 안드레아스 그랑크비스트, 루드윅 아우구스틴손, 폰터스 얀손이 위치하고 골키퍼는 로빈 올센이 선발로 나섰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는 빅토르 린델로프는 교체 명단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이날 한국은 전반 초반 활발히 공격을 시도했지만 이후 주도권을 점차 스웨덴에게 내줬다. 전반 26분 박주호의 부상 악재가 있었고 철렁한 위기가 몇 차례 있었지만 골키퍼 조현우가 선방으로 실점을 막아내면서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전 반전을 노리기 위해 나섰다.

관련기사

후반 시작 후 공격에 활기를 띄기 시작한 한국은 후반 17분 수비 상황에서 상대가 김민우의 태클로 페널티킥 여부에 대한 비디오 판독(VAR) 요청을 한 것이 받아들여지면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이 페널티킥을 그랑크비스트가 차 넣으면서 한국이 선제 실점했다.

아쉬운 실점을 허용한 한국은 후반 21분 김신욱 대신 정우영을 투입했다. 이어 26분에는 구자철을 빼고 이승우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선제골을 넣은 스웨덴은 10분 새에 에크달 대신 오스카 힐리에마르크, 토이보넨 대신 텔린, 라르손 대신 구스타프 스벤손을 투입하며 시간 끌기에 돌입했다.



동점골을 위해 공격적으로 나선 한국은 몇 차례 기회가 있었지만 추가시간 4분 동안에도 결국 득점에 실패하며 0-1로 패했다,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헤더 슈팅이 골문을 벗어난 장면이 가장 아쉬움을 남겼다.


이로써 한국은 최근 4번의 월드컵에서 이어오던 첫 경기 무패 기록을 마감하는 동시에 1990년 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첫 경기 무득점을 기록했다. 남은 경기가 멕시코와 독일임을 감안할 때 16강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