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재선 ‘당해체’ 놓고 격론…‘김성태 독단’ 비판도
더보기

한국당 재선 ‘당해체’ 놓고 격론…‘김성태 독단’ 비판도

뉴스1입력 2018-06-18 12:03수정 2018-06-18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전에 듣지 못해…의총서 의견 밝힐 것”
재선 모임서 ‘당해체’ 놓고 의원간 격론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당 재선의원 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6.18/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들은 18일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이 의원들과 논의 없이 ‘중앙당 해체’를 선언한 데 반발해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재선 의원모임 좌장격인 박덕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앙당 해체 선언을) 의원들과 상의 없이 한 것과 관련해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재선 의원 모임은 김 권한대행의 기자회견과 같은 시각 진행됐다. 재선 의원들은 논의 도중 ‘중앙당 해체’ 선언 소식을 들었다고 한다.

박 의원은 “(사전에) 듣지 못해 정책위의장을 불러 설명을 들었다”며 “재선의원 모임에서 정해진 의견은 의원총회 때 밝히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또 “세대교체 요구 실현을 위해 재선 의원들이 뜻을 모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며 “변화와 혁신은 1인이 하는 게 아니라, 독주하는 게 아니라 다같이 참여해 변화와 혁신을 꾀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한다.

또 의원들간 1박2일 난상토론을 당 차원에서 진행하는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재선 의원 모임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재선 의원들은 6·13 지방선거 ‘참패’를 수습하고 당을 혁신하는 방안을 두고 격론을 벌였다. 특히 ‘당 해체’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주요기사

김한표 의원은 “엄청난 격랑 속에서 다시 살기 위해선 죽어야 한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당을 해체하고 국민들이 우리를 부를 때까지 깊은 성찰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인숙 의원은 “(지방선거 패배는) 국민들이 큰 회초리로 내리치고 사형선고를 내린 것”이라며 “당 재산도 국가에 헌납하고 전부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박대출, 김진태 의원은 당의 해체보다는 진정성 있는 변화가 돼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민심은 반성을 요구하고 있지만 그 변화는 표변이나 돌변이 아니다”라며 “정체성과 가치를 잃은 표변이나 돌변은 곤란하다. 새로운 모습으로 사랑 받을 수 있는 정당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우리가 갖고 있는 이념이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담을 그릇이 문제였다”며 “그런 식으로 우리의 가치를 버리고 다 다시 시작해야 하면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이재명이 이겼으니 이재명 형수가 이재명에게 사과해야 하는 것이냐”고 따져물었다.

홍철호 의원도 “당 해체했으니 그만 욕하라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며 “당 해체가 살기 위한 수단으로 보여선 안 된다”고 했다.

김진태 의원은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의 책임도 물었다. 그는 “(무릎꿇기) 퍼포먼스 어떻게 생각하냐. 저는 국민에게 감동을 주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매번 보여주기식 이벤트로 넘어가려고 하는데 그건 원내대표가 월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우리 시스템이 나쁘다”며 “당 대표, 원내대표 몇사람 머리에서 나오는 정책, 전략, 전술을 전달받아 마치 우리의 뜻이 논의과정에 있던 것처럼 묵인하고 방조했다”고 지적했다.

김명연 의원은 “국민들이 우리를 선택하지 않았는데 우리가 스스로 살 길을 모색하는 모습을 보이면 또 다시 우리를 선택하지 않는다”며 “우리 당의 진로, 우리 개개인의 진로까지 (외부인사에)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모임에는 박덕흠, 김한표, 김선동, 박인숙, 이채익, 염동열, 김진태, 김명연, 홍철호, 박대출, 김기선, 이완영, 박맹우 등 재선의원 33명 중 15명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