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심석희 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경찰 출석 “죄송하다”
더보기

심석희 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경찰 출석 “죄송하다”

뉴시스입력 2018-06-18 10:27수정 2018-06-18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한국체대) 선수를 때린 혐의(상해)를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18일 경찰에 출석했다.

조 전 코치는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이날 오전 9시50분께 모습을 드러냈다.

어두운색 모자를 눌러 쓴 조 전 코치는 심 선수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폭행 횟수와 영구제명에 대한 심경, 다른 선수 폭행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말하고 답을 피했다.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 16일 동계올림픽 대비 훈련을 하던 중 심 선수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심 선수를 상대로 한 피해자 조사에서 “과거에도 폭행당한 적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경찰은 이날 조 전 코치를 상대로 과거 폭행 여부도 함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빙상연맹을 감사한 대한체육회의의뢰로 조 전 코치를 수사해왔다.

주요기사


조 전 코치는 폭행 사건으로 빙상연맹에서 영구제명된 후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를 맡기 위해 출국했다가 지난 7일 입국했다.

경찰은 조 전 코치가 입국하자마자 출국 금지 조치했다.

【수원=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