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역대급 압승 vs 참패…여야 모두 성적표엔 겸허, 표정은 상반
더보기

역대급 압승 vs 참패…여야 모두 성적표엔 겸허, 표정은 상반

뉴스1입력 2018-06-14 13:44수정 2018-06-14 13: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열고 지방선거 승리 자축
野는 ‘침통’…지도부 줄사퇴 등 후폭풍 본격화 예상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패배 책임에 대한 대표직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유 대표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며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2018.6.14/뉴스1 © News1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가 14일 오전 완전히 종료된 가운데 이번 선거에서 압도적 승리와 압도적 패배라는 상반된 성적표를 받아 든 여야의 표정이 완전히 엇갈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마무리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선거 승리를 자축하면서 “더욱 겸손한 자세로 국민을 받들겠다”고 다짐했다.

상임 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는 전날 선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가져온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서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준 데 대해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올린다”며 “민주당의 승리라기 보다 위대한 국민의 승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역대 지방선거에서 최고의 득표율로 드러난 민심에 민주당은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을 받들겠다”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은 평화와 민생 번영의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민심과 지역, 이념을 초월해 (국민의 염원이) 나타났다”며 “이는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잘 뒷받침하라는 지엄한 명령을 주신 것이다. 명실상부한 집권 여당으로서 든든한 지방정부를 만드는데에 앞장 서겠다”고 했다.

반면 야권은 지도부들이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겠다며 줄사퇴 혹은 사퇴를 앞두고 있어 침통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도부 공백 속에 당 안에서는 내홍을 수습하기에 바쁘고, 당 바깥에서는 야권통합론 등으로 혼란에 빠지는 등 거센 후폭풍을 맞을 전망이다.


당 텃밭인 대구·경북(TK) 지역만을 간신히 건진 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홍준표 당 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홍 대표를 포함해 당 지도부가 총사퇴한 뒤 김성태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수습 방안으로 이같은 내용을 논의할 전망이다.

다만 한국당은 벌써부터 홍 대표 체제를 향한 비토와 동시에 차기 전당대회에서의 당권경쟁도 본격화하는 모양새여서 당분간 당 내홍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도 유승민 공동대표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며 당의 초대 공동대표로 선출된 지 121일만에 자진 사퇴했다.

유 공동대표의 사퇴에 따라 박주선 공동대표는 향후 혼자 당 대표직을 수행하며 선거 패배 뒷수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나왔다 뼈아픈 3위를 기록했던 안철수 후보도 이날 서울 종로구 미래캠프 해단식에 참석, “이 모든게 제 부덕의 소치다. 당분간 돌아보고 고민하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다만 향후 거취나 행보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