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미석 칼럼]선한 권력은 투표로 만들어진다
더보기

[고미석 칼럼]선한 권력은 투표로 만들어진다

고미석 논설위원 입력 2018-06-13 03:00수정 2018-06-13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기의 악수’ 김정은-트럼프… 신스틸러에 가려진 지방선거
확증편향과 무관심, 위험한 결합
권력 맡길 지역일꾼 가려내는 것, 공동체 구성원의 막중한 책무다
고미석 논설위원
해마다 이맘때 전후로 미국 언론은 대학의 졸업 축사에 주목한다. 저명인사들이 졸업생과 사회를 향해 보내는 메시지를 읽을 수 있어서다. ‘늘 갈망하라, 늘 우직하라.’ 2005년 스탠퍼드대에서 스티브 잡스가 했던 축사는 명연설로 회자된다. 올해는 이례적이다. 명망가의 대학 축사보다 지방 고교의 졸업생 대표가 한 답사가 화제다.

‘단순한 참여자가 되지 마라. 자신의 자리를 위해 싸워라. 더 좋은 것은 최고의 자리에 서기 위해 적극 싸우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켄터키주 벨카운티 고교의 졸업생이 이 말을 인용한 순간 환호가 터졌다. 역대 선거마다 공화당 텃밭 지역인지라 ‘트럼프’의 이름만 듣고도 청중이 열광한 것. 한데 덧붙인 한마디에 분위기가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농담입니다. 그건 버락 오바마의 말이었습니다.” 실은 2012년 당시 오바마 대통령이 바너드 여대에서 했던 축사 중 한 대목이었다. 똑같은 말도 내 편 네 편에 따라 박수 혹은 야유로 엇갈리는 세상의 편견에 예비대학생이 따끔한 일침을 날린 셈이다.



믿고 싶은 것만 흔쾌히 믿고, 보고 싶은 대로 선택적으로 보는 것을 확증편향이라 한다. 명명백백한 사실을 들이대도 자신이 신봉하는 믿음과 배치되면 거부반응을 보이는 인지적 편향이다. 내 생각과 다르면 그게 뭐든 ‘안 보고 안 듣고 안 믿을란다’는 식이다. 그런 점에서 빌 게이츠가 올해 대학 졸업생을 위한 선물로 나눠주는 전자책은 제목부터 의미심장하다. 스웨덴 통계학자 한스 로슬링 등이 쓴 책 제목은 ‘팩트풀니스(factfulness)’.

영어 원제는 이들이 만든 신조어로서, 현실의 팩트(fact)가 뒷받침된 의견을 견지하는 습관을 뜻한다. 저자는 사실과 주장을 혼동하는 것을 사회 갈등과 스트레스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 책은 세계가 우리 생각보다 더 빠르게 좋아지고 있음을 통계로 증명하면서 막연한 편견을 이기는 ‘사실’의 무게를 일깨운다. 빌 게이츠가 사회로 진출하는 청춘에게 이 책을 선물한 이유는? 아마도 ‘세상은 나아지고 있다’는 긍정의 시각을 심어주는 동시에 자기 신념이 사실과 부합하는지 돌아보라는 충고도 담겨 있을 터다.

글로벌 시대에 걸맞게 미국만 아니라 지구촌 곳곳에서 확증편향이 기승을 부린다. 공동체마다 내적 분열이 심화되고 있다. 트렌드에 민감한 한국 사회도 당당히 그 선두에 있다. 어제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도 앞으로 한동안 진영논리 가이드라인에 따라 확증편향 평가 방식은 어김없이 작동할 것이다. 한쪽은 과장된 의미 부여, 다른 쪽은 재 뿌리기 전략으로. 이렇게 내 편에 유리하게 상황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거나 실패 가능성을 의도적으로 부각하는 것은 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 위기 앞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되는 결과를 낳기 때문이다.

결국 역사의 수레바퀴가 어느 쪽을 향하고 있는지 판단하는 것은 눈 밝은 국민의 몫이다. 본질을 놓치지 않으려면 더도 덜도 말고 사실에 기초한 평가가 필요하다. 더불어 오늘 치르는 지방선거에서도 유권자의 역할이 막중하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비슷한 성향의 의견을 확대재생산하는 온상이 되면서, 주변에 휩쓸리지 말고 주체적 판단을 하라는 것은 ‘공자님 말씀’ 격이 됐다. 하필 ‘세기의 악수’ 뒷날이 투표일이라 김정은과 트럼프, 두 명의 신스틸러가 지방선거를 가려버렸다. 역사적 이벤트와 만나 대진운도 억세게 불리하고 한쪽의 일방 우세가 점쳐진 상황이라서 ‘이래 불참’ ‘저래 기권’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다.

최근 나온 책 ‘선한 권력의 탄생’은 ‘타인의 상태에 영향을 미침으로써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능력’으로 권력을 재정의한다. 사회 구성원은 권력을 받을 자격이 있는 일꾼의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진다. 지역 내 상전이 아니라 공동체에 기여할 만한 ‘선한 권력’을 창출하는 일에 무관심해선 안 될 이유다. 표면상 같은 목가구로 보여도 소재가 원목, 집성목, 골판지 등 제각각이듯 확증편향에 스스로가 기만당할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할 필요가 있겠다.

주요기사

갑도 한 표, 을도 한 표. 선거는 한국 사회가 그토록 목말라하는 사회적 평등과 정의의 실현 기회다. 민주적 투표는 기본에 동의하는 사람들 사이에 의견 불일치를 해결하는 방법이라고 유발 하라리는 말했다. 눈에 차는 후보가 없어도 의사표시는 해야 한다. 최악은 걸러내야 하므로. 그래서 반드시 투표장으로 가야 한다. 바로 오늘!
 
고미석 논설위원 mskoh119@donga.com
#북미 정상회담#선한 권력의 탄생#투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