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날씨 이야기]단 하나도 예쁜 게 없는 미세먼지
더보기

[날씨 이야기]단 하나도 예쁜 게 없는 미세먼지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한국기상협회 이사장입력 2018-05-26 03:00수정 2018-05-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한국기상협회 이사장
“햇볕은 감미롭고, 비는 상쾌하고/바람은 힘을 돋우며, 눈은 마음을 설레게 한다/세상에 나쁜 날씨란 없다/서로 다른 종류의 좋은 날씨만 있을 뿐이다.” 영국의 비평가인 존 러스킨의 말이다. 그런데 미세먼지만은 아니다. 단 한 가지도 예쁜 게 없다.

태풍을 먼저 살펴보자. 태풍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파괴력을 가지고 있다. 2017년 미국과 서인도제도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 ‘어마’, ‘마리아’는 수많은 사상자와 최악의 재산 피해를 가져왔다. 우리나라도 가장 많은 재산 피해를 가져오는 기상 현상이 태풍이다. 이렇게 날씨 중 가장 큰 재앙이라 할 수 있는 태풍도 좋은 점이 있다. 지구의 남북 간 에너지 불균형을 해소해 주는 큰일을 한다. 1994년에 태풍 ‘더그’는 영호남 지방의 극심했던 가뭄 해갈에 큰 도움을 주었다. 또한 여름이면 발생하는 남해의 적조 현상을 태풍이 단 번에 해결해 주기도 한다.

두 번째로 황사를 보자. 황사는 건강과 산업에 큰 피해를 준다. 2012년 3월 짙은 황사가 발생했을 때 산업체가 받은 영향은 엄청났다. 반도체, 항공기 등 정밀기계 작동에 문제를 일으켜 많은 손해를 입었다. 건설현장마다 인부들의 결근율이 30%에 달했다. 반도체 원료인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하는 사업체는 생산 공장의 공기정화기를 100% 가동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불량품이 증대하였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황사가 이로운 점도 있다. 황사가 많은 해에는 산림의 송충이 피해가 줄어들고 적조 현상도 크게 줄어든다. 사하라 사막의 모래먼지가 아마존 열대우림에 크게 도움이 될 정도로 황사는 토지의 산성화를 막아주는 예쁜 짓도 한다.

그런데 미세먼지는 도대체 예쁜 구석이라곤 하나도 없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를 발암물질 1급으로 지정했다. 미세먼지가 일으키는 질병으로 협심증이나 심장마비 등의 심혈관질환이 있다. 기도염증을 유발하고, 폐질환과 천식을 악화시킨다. 심지어 사람도 죽인다. WHO는 매년 미세먼지로 인해 700만 명이 조기 사망한다고 발표했다. 이화여대 병원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m³당 10μg(마이크로그램) 증가할 때마다 임신부가 기형아를 낳을 확률이 16% 증가한다고 한다. 덴마크 암학회에서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증가할 때마다 암 발생 확률이 12% 높아진다는 충격적인 발표를 하기도 했다. 우울증, 자살, 치매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질 만큼 정말 위험한 물질이다.

산업과 경제, 환경에도 매우 나쁜 영향을 준다. 반도체와 항공, 광학기계 등 정밀기술의 불량률을 상승시킨다. 소비자들이 외출을 자제해 유통업, 레저산업 등의 매출이 줄어든다. 광합성을 방해해 농작물의 생육에 장애를 가져오고, 미세먼지로 강산성이 된 빗물이 석회암과 대리석으로 된 유적들을 심각하게 부식시키기도 한다. 아무리 이리저리 둘러봐도 미세먼지만은 하나도 예쁜 게 없는 애물단지다. 그래서 미세먼지를 줄이려는 노력이 정말 필요한 것이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한국기상협회 이사장
주요기사
#미세먼지#태풍#황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