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예정대로 6월 12일에 열릴 수도…논의중”
더보기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예정대로 6월 12일에 열릴 수도…논의중”

뉴스1입력 2018-05-25 22:33수정 2018-05-26 0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됐던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지 하루만인 25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열릴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워싱턴 백악관에서 해군사관학교 졸업식 참석을 위해 헬리콥터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에게 “북한과 논의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트럼프는 그러면서 “우리 모두 게임을 하고 있다(Everybody plays games)”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한 질문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자”면서 “심지어 (내달) 12일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또 “그들(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을 하기를 매우 원하고 있다”면서 “우리(미국)도 그렇다”라며 북미 양측 모두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으로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북한의 분노와 적대감을 봤을 때 회담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언제든지 마음이 바뀌면 전화하거나 편지를 하라”며 북미대화 재개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에 북한은 25일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비핵화에 대한 변함없는 목표와 의지를 가지고 미국 측과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주요기사

【워싱턴=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