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손학규 “송파을 재선거 출마하겠다”…유승민 대표와 회동 후 밝혀
더보기

손학규 “송파을 재선거 출마하겠다”…유승민 대표와 회동 후 밝혀

뉴스1입력 2018-05-24 16:19수정 2018-05-24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당내 공천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송파을 재선거와 관련해 “당을 위한 길이라면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손 위원장이 박 공동대표·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통화 후 이같은 뜻을 알렸다고 전했다.

박 공동대표는 “안 후보와 제가 마지막까지 선당후사의 자세로 송파을 재선거에 출마해 안철수 붐을 일으키고 선거 승리의 계리로 삼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 위원장은 대신 박종진 예비후보가 자발적 용퇴를 하고 송파을 재선거 선대위원장도 맡아주는 화합적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손 위원장은 이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모처에서 유승민 공동대표를 관련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유 공동대표는 손 위원장의 송파을 출마에 대해 반대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공동대표는 “어제(23일) 저녁 당 지도부가 마지막 최고위원회 회의를 할 때 공천이란 것이 여론조사에서 일등한 사람만 고려하는 것이 아니고 궁극적으로 본선에 이길 후보를 찾아내서 공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당헌·당규에도 전략공천이 있는데 그게 원칙을 어긴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저는 오늘 최고위에는 지역 일정 때문에 불참하기 때문에 유승민 공동대표에게 제 권한을 위임했다”며 “유 대표가 건전한 상식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 공동대표가 송파을 재선거를 경선 존중으로 결정할 경우’에 대해서는 “지금은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