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신문, 여종업원 집단 탈북 관련 “강제 납치…즉각 송환할 것”
더보기

北신문, 여종업원 집단 탈북 관련 “강제 납치…즉각 송환할 것”

뉴시스입력 2018-05-24 16:00수정 2018-05-24 1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은 24일 관영매체를 통해 2016년 4월의 중국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과 관련, “(박근혜정권이)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위해 꾸며낸 유례없는 모략극”이라고 주장하며 남측 진보 진영의 목소리를 빌어 송환을 요구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낱낱이 드러난 강제 유인 납치범죄의 진상’이라는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남조선 언론보도에 의해 우리 여성종업원의 ‘집단탈북’은 조작된 모략극이며, 정보원 깡패들에 의해 강제로 유인 납치되었다는 것이 증거자료들로 입증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또한 “10명이 비밀리에 전격적으로 움직이면서도 그렇듯 신속하게 남조선에 도착한 것은 외교부와 정보원의 개입 없이는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라며 “박근혜패당이 ‘강제결혼’의 방법으로 허튼 여론을 내돌리려 한 사실, 우리 여성종업원들과의 면담을 요구하는 남조선의 진보적인 변호사들을 종북세력으로 몰며 위협공갈한 사실 등 ‘집단탈북’이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위해 꾸며낸 유례없는 모략극이라는 것을 명백히 입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남조선 각계 인민이 보수패당에 의해 강제 유인 납치된 우리 여성공민을 즉각 송환할 것을 요구하며 박근혜를 비롯한 사건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할 것을 주장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박근혜패당과 같은 범죄자들은 국제법정에 끌어내 인류의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