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경수 후보 등록…“드루킹 특검 아무 거리낄 것 없다”
더보기

김경수 후보 등록…“드루킹 특검 아무 거리낄 것 없다”

뉴스1입력 2018-05-24 13:14수정 2018-05-24 1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도 곳곳을 땀으로 적시겠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24일 오전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2018.5.24/뉴스1 © News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24일 “경남도민들은 한결같이 말씀하고 계신다. 문제는 경남 경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경남도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본 후보 등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발목잡기나 흠집내기 등 이런 낡은 정치, 구태정치가 아니라 경남의 경제를 살리고 경남을 새롭게 변화시켜 달라는 것이 경남도민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를 경남이 앞장서서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나가고 있는 경제 살리기, 좋은 일자리 늘리기, 평화와 번영 정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지금 경남에서는 자유한국당과 함께 하고 있는 과거팀으로 다시 경남을 뒤로 돌릴 것인지, 아니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가 함께 하는 미래팀이 경남의 위기를 극복하고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를 선택하는 선거”라고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

또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서는 “특검은 제가 제일 먼저 주장했다. 거리낄게 있다면 경찰 조사도 제가 먼저 요구하고 특검도 제가 앞장서서 요구했을 리가 있겠나”고 반문하면서 “언제까지 흠집 내기 네거티브에 매달려 있겠나. 이제는 자유한국당이 제대로 된 정책선거, 도민을 중심에 둔 선거로 돌아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이제는 도지사 한 사람이 도정을 이끌어가기 어렵다. 도민들과 늘 함께해야하고 소통해야 한다”면서 “도민들의 아이디어 모아내는 도정. 그렇게 모아낸 도정의 방향을 정부와 함께 생각하고 지원해나갈 수 있도록 경남도 곳곳을 땀으로 적시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부산·경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