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성들 집회 ‘염산 테러’ 협박범 검거…“관심 받고 싶어서”
더보기

여성들 집회 ‘염산 테러’ 협박범 검거…“관심 받고 싶어서”

뉴시스입력 2018-05-24 11:44수정 2018-05-24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몰카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편파수사를 규탄하기 위해 모인 여성 참가자들에게 ‘염산 테러’ 협박을 했던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김모(22)씨를 협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9일 오후 3시께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손에 염산병을 든 사진과 함께 ‘지금 염산 챙기고 출발한다’는 제목으로 테러 예고 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1만여명의 여성(주최측 추산)들은 서울 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 공원 앞에서 집회를 갖고 “수사 당국이 불법촬영 사건을 다루면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성별에 따라 성차별 수사를 한다”며 “불평등한 편파 수사”라고 규탄했다.

이날 집회와 관련해 김씨를 비롯한 일부 남성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테러를 예고하는 등 협박 글을 올리기도 했다.

경찰은 특히 ‘염산 테러’를 예고글 게시자를 추적해 23일 주거지에서 김씨를 검거했다. 아르바이트생인 김씨는 경찰조사 과정에서 “실제 테러를 할 생각은 없었으며, 조회 수를 올려 관심을 받고 싶어 해당 글을 게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김씨가 게시물에 첨부한 염산 사진은 실제 촬영한 사진이 아닌 인터넷에 떠돌던 사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김씨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