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풍계리 취재 외신들, 원산 상황 속속 보도…“숙소엔 페인트 냄새”
더보기

풍계리 취재 외신들, 원산 상황 속속 보도…“숙소엔 페인트 냄새”

뉴시스입력 2018-05-22 22:52수정 2018-05-22 2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과정을 취재하기 위해 22일 방북한 미국·영국·중국·러시아 4개국 취재진이 원산에 도착한 가운데 취재진들이 속속 현장 상황을 보도하고 있다.

영국 스카이 뉴스는 원산에 도착한 자사 기자 톰 체셔를 현장 연결해 원산 현지 상황을 전했다.

아시아 지역 특파원인 체셔 기자는 “외신 기자단은 기차를 타고 12시간을 이동하고, 이후 버스로 4시간 및 도보로 2시간을 이동해야 풍계리 핵실험장에 도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무기체계 감독 기관이 아닌 기자들에게 핵실험장 폐기식을 공개한 것은 세계적인 홍보가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자신들의 위성 전화기는 북한 측에 의해 몰수당했고, 각각 감시자들이 한 명씩 따라붙기도 했으며 그 중 한 명은 북한의 한 대학에서 국제관계를 공부하는 학생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산 공항에 도착했을 때 모든 사람들은 제복을 입고 있었고 꼭 마네킹처럼 보였다”면서 “숙소로 묵게 된 호텔 벽에서는 칠한지 얼마되지 않은 듯한 페인트 냄새가 났다”고 현지 상황을 자세히 소개했다.

이에 앞서 이번 취재에 기자를 파견한 중국 중앙(CC)TV는 외신기자단이 이르면 이날 저녁 7시 풍계리로 출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외신 기자단이 풍계리로 출발했는지 여부는 아직까지 관련 보도가 나오지 않고 있다.

이날 중국 CCTV는 원산에 도착한 자사 기자 자오수광을 현장 연결해 외신기자단의 취재 일정과 현장 상황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북한에 4년간 특파원을 지낸 경력이 있는 자오 기자는 “외신기자단은 이날 오전 9시45분(중국시간)께 고려항공 전세기편으로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출발해 현지시간 12시(한국시간 12시 동일)께 원산 갈마 비행장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최종적으로 미국, 중국, 영국, 러시아 4개국 22명의 기자들이 원산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산 갈마 비행장에 도착한 외신 기자 22명은 북한 당국의 안내에 따라 비행장 인근 숙소로 안내를 받은 뒤 취재에 쓰일 인터넷과 휴대전화 서비스를 개통했다”고 전했다.

자오 기자는 또 “북한 당국은 평양에서 일부 인원들을 원산에 파견해 외신 기자단의 취재를 돕는 등 상당히 신경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외신기자단 전체가 이날 오후 7시 취재 현장인 북쪽으로 이동할 것 같다”며 “북한의 열악한 철도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약 11시간 걸릴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최종 일정은 북한 측의 통보를 기다려봐야 한다”고 전했다.

현지 기자를 파견한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기상조건이 허락한다면 외신 기자단은 23일 핵실험 현장에 도착할 수 있다고 주최 측이 전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