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미등록 여론조사 발표’ 선관위 과태료 2000만원 이의제기
더보기

홍준표, ‘미등록 여론조사 발표’ 선관위 과태료 2000만원 이의제기

뉴시스입력 2018-05-21 18:21수정 2018-05-21 18: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미등록 기관의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로부터 과태료 2000만원 처분을 받은 데 대해 이의제기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중앙선관위 측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지난 18일 이의신청이 들어왔다”며 “이번 주 중으로 법원에 내용을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해당 과태료 문제는 법정 다툼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3월21일 특정 지역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A연구소에서 조사한 B시장 여론조사를 보면 B시장이 상대편 유력 후보자보다 10% 이상 압도적인 지지율이 나오고 있다’는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 홍 대표는 지난달 4일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행 공직선거법에는 ‘중앙여심위 홈페이지에 등록되지 않은 선거여론조사 결과는 공표 또는 보도할 수 없다’는 조항이 담겨있다. 이를 어기면 5년 혹은 3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 또는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받을 수 있다.

이에 중앙여심위는 홍 대표가 등록되지 않은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했다며 지난달 27일 과태료 2000만원을 부과했다.

홍 대표 측은 지난달 30일 중앙여심위 결정에 따르지 못하겠다며 이의신청을 했고 중앙선관위는 지난 9일 이러한 내용을 재심의했으나 ‘2000만원 과태료 부과’ 결정을 굳혔다.

홍 대표는 이같은 결정에 불쾌감을 내비쳤다. 그는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선관위 과태료는 매우 유감스러운 사건”이라며 “중선관위의 과잉 압박 조치에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