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WP “트럼프, 文대통령에게 北 태도돌변 관해 조언 구해”
더보기

WP “트럼프, 文대통령에게 北 태도돌변 관해 조언 구해”

뉴시스입력 2018-05-21 07:29수정 2018-05-21 07: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미국 시간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약 30분간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왜 최근 갑작스런 강경태도를 취한 것인지에 대해 물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두 정상 간의 전화회담 내용에 대해 잘 아는 미국의 고위 관리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태도 변화에 대한 문대통령의 분석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에 이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취소까지 위협하고 나서면서, 트럼프 정부 내에서는 불과 3주정도 밖에 남지 않은 정상회담에 대해 새롭게 우려가 대두되고 있다고 WP은 지적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이미 싱가포르에 팀을 보내 회담을 준비하고 있다.

WP은 또다른 소식통을 인용해, 존 볼턴 국가안보 보좌관이 주변 동료들에게 북미 정상회담이 잘 될 것으로는 믿지 않는다는 입장을 나타내면서, 북한에 대한 자신의 오랜 불신을 다시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회담에 전념하면서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하지만 북한과 아젠다를 확정하고 몇가지 중요한 사안에 대해 최종적인 결정을 내리는데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다.

고위 관리는 북한의 강경 태도에 대해 회담을 앞두고 미국으로부터 좀더 양보를 얻어내려 하는 것으로 보이며, 만약 회담이 잘 안되거나 회담 자체가 무산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기 위한 설명을 구축하려는 듯하다고 WP에 말했다.

한 관리는 WP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의 “평화 정상회담의 희열 후 현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은 이미 판문점 선언의 몇가지 약속을 지키는데 실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북한은 아직 (회담 개최 계획을) 취소하지 않고 있으며, (트럼프)대통령도 마찬가지이다. 그들(북한)이 비핵화를 전혀 원치 않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는 말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관리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들을 이뤄내는데 좀더 조정이 필요한게 사실”이라면서 “아직 시간이 있기는 하지만 시간이 많지는 않다”고 말했다.


WP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폐쇄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북한에 입국하려는 그 어떤 외국인 참관자들 또는 취재진을 아직 허락하지 않은 상태( North Korea has not sanctioned any foreign inspectors or journalists to enter the country )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취재진이 보는 앞에서 폐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한국 취재진의 입국 신청 접수는 거부했다.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취재진이 북한으로부터 입국 허가를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선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WP의 지적대로라면, 아직 입국 허가 절차가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남측 취재진은 일단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취재진은 원자력 병원에서 사전검사 등도 받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20일 취재진의 출국과 관련, “일단 방북을 준비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이 당국자는 “북한과 판문점 채널이 열려 있는 것은 아니다”며 “상황이 있으면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트럼프 정부 관리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후 보다 강경 입장으로 선회한 것으로 믿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2차 회담을 한 이후 태도를 바꿨다고 언급한 바있다.

백악관 웨스트윙 내 보좌관들은 지난 3월 김정은이 갑작스럽게 중국은 방문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히 당혹해했다고 WP에 전했다. 특히 중국 정부는 사전에 김정은의 방문을 백악관에 알리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회의에서 화를 냈고, 시 주석은 이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왔다고 소식통은 WP에 전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