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전 전문가 “라돈 침대, 준국가재난 사태…정부·지자체가 나서야”
더보기

안전 전문가 “라돈 침대, 준국가재난 사태…정부·지자체가 나서야”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7 09:56수정 2018-05-18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른바 라돈 침대 사태를 불러온 대진침대의 매트리스에서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대 9배 넘게 검출됐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안종주 사회안전소통센터장은 “‘준국가재난 사태’로 보고 정부나 지자체가 나서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사회적참사특조위원’인 안종주 센터장은 17일 MBC FM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서 “벌써 1차 조사에서부터 부실하게 (조사를) 해서 국민들의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불신을 자초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를 조사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0일 방사선의 양인 피폭선량이 기준치 이내라고 발표했으나. 15일 대진침대가 생산한 매트리스 7종에서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이 허용한 연간 피폭선량이 넘는 방사선이 검출됐다고 말을 바꿨다. 일부 침대에선 기준치의 최대 9배가 넘는 피폭선량이 측정됐다.

이와 관련, 안 센터장은 “지금 라돈 문제나 리콜 문제도 그렇고 침대가 무려 10만 개 가까이 되니까 자그마한 회사에서 감당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일종의 준 국가재난 사태로 보고 이것을 정부나 지자체가 나서야 한다. 이걸 그대로 두고 있을 수는 없지 않나. 그걸 볼 때마다 얼마나 소비자들이나 시민들이 불안 혹은 트라우마를 겪겠나. 이게 앞으로 큰 문제 중에 하나로 대두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루 빨리 정부가 주요 도시별로 라돈 침대를 빨리 수거할 수 있는 문제, 그것을 회사하고 상의를 하는 문제, 이 심각한 방사선폐기물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범정부 대책을 마련해야한다”라며 “일반적인 제품들의 리콜과 완전히 다른 차원의 리콜시스템이고 그 자체가 방사선물질을 방사선을 내뿜는 심각한 것이기 때문에 함부로 폐기 처분 해서도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지금 소비자들이 바깥에 내놓는다는데 상당히 심각한 문제”라면서 “이것은 특수한 지역에 일단 임시 보관했다가 노원구 방사능 도로처럼, 경주에 있는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장에서 처분한다든지 정부가 대책을 강구해야 된다”라고 부연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