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겨레 기자 필로폰 양성반응… 회사측 사과문 내고 해고절차
더보기

한겨레 기자 필로폰 양성반응… 회사측 사과문 내고 해고절차

권기범기자 입력 2018-05-17 03:00수정 2018-05-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겨레신문 기자가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3월 중순 서울 성동구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한겨레신문 기자 허모 씨(38)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제보를 받고 출동한 현장에서 허 씨의 혐의를 포착하고 이달 초 임의동행 형식으로 조사했다. 당시 간이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감정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결과를 바탕으로 허 씨를 소환해 공범 여부와 투약 횟수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한겨레신문은 이날 “구성원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사실에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하고 허 씨를 해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주요기사
#한겨레신문#필로폰#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