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난 언제 北 넘어가나” 김정은 “그럼 지금”…‘깜짝 월경’ 배경
더보기

文대통령 “난 언제 北 넘어가나” 김정은 “그럼 지금”…‘깜짝 월경’ 배경

뉴시스입력 2018-04-27 12:32수정 2018-04-27 1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깜짝 방북 배경은?

27일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의 군사분계선 ‘깜짝 월경’은 문 대통령이 “나는 언제쯤 (북한에) 넘어갈 수 있겠나”라고 물으며 이뤄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회담 1차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으로 걸어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4초 간 악수를 나눈 뒤 “남측으로 오시는데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겠느냐”고 물었고, 김 위원장은 이에 먼저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남한 땅을 밟은 뒤 “그럼 지금 넘어가볼까요”라고 말하며 문 대통령의 손을 잡아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오른발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 땅을 밟는 ‘깜짝 월경’을 했고, 북한 땅에서 다시금 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눈 뒤 함께 남한 땅으로 돌아왔다. 남북의 두 정상이 손을 맞잡고 군사분계선을 넘나드는 역사적 장면은 이렇게 만들어졌다.

예상하지 못한 광경에 양측 수행원들은 일제히 박수를 쳤고, 역시 두 정상의 상봉을 지켜보던 취재진 사이에서도 감탄사가 나왔다. 이 장면은 정상회담 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상봉을 한층 화기애애하게 만들어줬다.

한편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15분께부터 1시간40여분(100분)가량 오전 회담을 진행했으며, 김 위원장은 회담 직후 경호차를 이용해 북쪽으로 되돌아갔다. 두 정상은 오전 회담 이후 별도로 오찬과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고양=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