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제 통일이다”…남북정상 역사적 악수에 시민들 ‘환호’ ‘눈물’
더보기

“이제 통일이다”…남북정상 역사적 악수에 시민들 ‘환호’ ‘눈물’

뉴스1입력 2018-04-27 10:28수정 2018-04-27 11: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 광천터미널 시민들 TV앞에서 정상회담 시청
2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천터미널에서 TV를 통해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보던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나자 박수를 치며 환호하고 있다.2018.4.27/뉴스1 © News1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천터미널에 많은 시민들이 TV앞에 모여 남북 정상이 만나는 역사적인 순간을 시청했다.

시민들은 한결같이 “잘됐다. 통일이 빨리 됐으면 좋겠다”며 TV 화면에서 눈을 떼지 않았다.

남북 정상이 만나기 직전 TV 앞에 모인 시민들은 팔짱을 끼는 등 긴장된 표정이었다.

하지만 9시30분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나 악수하는 장면에 박수를 치면서 환호했다. 눈물을 글썽이는 시민들도 있었다.

친척모임 참석을 위해 순천행 버스를 타러 터미널에 왔다는 정영철씨는 “정상회담을 대환영한다”며 “남북이 오늘 얘기를 잘 나눠 빨리 교류를 하고 통일도 앞당겨야 한다”고 바랬다.

서울에서 업무차 내려왔다는 가경수씨는 “지난 과거로 상처를 받았던지, 받지 않았던지 모든 국민이 응원할테니 이번 회담으로 한반도 평화를 실현했으면 한다”고 응원했다.

주말을 앞두고 고향방문을 위해 터미널에 도착한 대학생 박권석씨도 “적대국가로 알고 있던 북한과 우리나라 대통령이 만나는 게 신기하다”며 “곧 통일이 될 것 같은 기분이다”고 흥분했다.


남북정상회담 중계를 보느라 집에 내려갈 버스를 놓쳤다는 김정순씨는 “오래 살고 볼 일이다”며 “죽기 전에 평양에 갔다 올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뻐했다.

이날 광주 광천터미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본 시민들은 모두들 흥분과 기대감속에 남북평화와 통일을 염원했다.

(광주=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