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드루킹 파문]네이버 ‘비공감’ 제한에 누리꾼들 ‘접기’로 대응
더보기

[드루킹 파문]네이버 ‘비공감’ 제한에 누리꾼들 ‘접기’로 대응

권기범 기자 입력 2018-04-27 03:00수정 2018-04-27 09: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음에 들지 않는 댓글이 있으면 ‘접기 요청’을 클릭해라.”

네이버가 25일 뉴스 댓글 운영 개선책을 내놓고 시행한 지 하루도 안 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이런 글이 확산되고 있다. 네이버 개선책에 대한 새로운 대응 방안인 것이다.

‘접기 요청’은 누리꾼이 네이버 뉴스에 달린 댓글에 불편함을 느낄 때 클릭할 수 있다. 일종의 신고 기능이다. 누리꾼들의 요청 횟수가 일정 기준을 넘으면 자동으로 댓글 내용이 가려진다(사진). 내용이 사라지지는 않는다. 하지만 클릭을 해야 내용을 다시 볼 수 있다. 댓글이 가려지는 정확한 기준은 공개되지 않았다.

대신 하루 한 사람의 접기 요청 횟수에 제한이 없다. 일부 누리꾼이 악용하는 부분이다. 실제 SNS에는 “(입맛에 맞는) 선플에 ‘공감’을 누르고, 악플에는 ‘접기 요청’을 눌러라. 하루 50회까지 가능한 공감 클릭을 최대한 아껴야 한다”는 식의 구체적인 내용도 올라 있다.

실제로 ‘공감’ ‘비공감’을 누르며 여론전을 벌이던 누리꾼들이 26일 ‘접기 요청’으로 또 다른 여론전을 벌이는 모습이 벌써부터 눈에 띄고 있다. 이날 낮 12시 네이버 뉴스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남북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다룬 기사가 올라왔다. 처음에는 “잘하고 있다”는 선플이 달렸지만 뒤이어 임 비서실장을 비난하는 악성 댓글이 이어졌다.

해당 기사가 ‘많이 본 뉴스’가 되자 SNS에서 활동하는 친문(친문재인) 누리꾼들이 기사의 인터넷접속주소(URL)를 공유하기 시작했다. 얼마 후 ‘접기 요청’이 접수된 댓글이 늘기 시작하더니 오후 3시 30분경 상위 댓글 20개 중 15개가 접기 요청 증가로 이른바 ‘논란이 있는 댓글’로 분류됐다. 그중 9개는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이었고 나머지는 반대의 내용이었다.

네이버 관계자는 “댓글이 ‘접기’ 상태로 전환돼도 클릭하면 원문을 볼 수 있다. 여론이 왜곡된다고 보기 어렵다. 정확한 기준을 공개하지 않는 건 어뷰징(부정행위)에 악용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개된 댓글에 대한 주목도가 높은 걸 감안할 때 여론 왜곡 우려가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네이버#비공감#제한#누리꾼들#접기#대응#댓글 여론조작#파문#드루킹#블로그#경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