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분계선 첫 악수→공식환영식→정상회담→만찬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분계선 첫 악수→공식환영식→정상회담→만찬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4-24 03:00수정 2018-04-24 03: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정상회담 D-3]27일 역사적 만남 일정 윤곽

‘4·27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 환영식과 환영 만찬을 갖기로 했다. ‘실무형 회담’으로 진행되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오전부터 오후 늦게까지 협상테이블에 마주 앉게 된 것. 이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정전체제 종식, 남북 정상회담 정례화 등을 놓고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2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3차 실무회담을 열고 남북 정상이 27일 오전 만나기로 최종 결정했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27일 오전 두 정상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공식 환영식, 정상회담, 환영 만찬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상회담 일정은 김정은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한국 땅을 밟는 것으로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300m가량 떨어진 MDL을 넘어서는 순간은 전 세계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김정은은 도보로 MDL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를 위해 내외신 기자가 MDL을 넘어 북측 지역에서 김정은이 한국을 향해 이동하는 것을 취재할 수 있도록 했다. 권 관장은 “판문점 북측 구역에서부터 생중계를 포함한 남측 기자단 취재를 허용하기로 전격 합의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의 역사적인 첫 조우는 MDL을 사이에 두고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악수뿐만 아니라 ‘액션이 큰’ 김정은 성격상 포옹이 이뤄질 수도 있다. 김정은은 이어 문 대통령이 마련한 공식 환영식을 갖는다. 2000년과 2007년 평양을 방문한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모두 북한 의장대를 사열한 만큼 정부가 김정은을 위한 의장대 사열을 준비할지도 관심이다.

다만 판문점이 공식적으로 유엔사령부의 관할이고, 장소도 좁기 때문에 우리 군의 약식 사열이나 다른 방식의 환영식이 준비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공식 환영식은 MDL 바로 앞에 있는 우리 측 자유의집이나 자유의집에서 회담 장소인 평화의집으로 이어지는 도로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과 김정은의 오찬 일정,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의 동행 여부 등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오전 회담이 길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두 정상이 공식 오찬을 대신해 도시락으로 점심을 함께하며 회담을 이어갈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또 환영 만찬이 확정된 만큼 리설주 역시 남한 땅을 밟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한 외교 소식통은 “북한은 리설주를 ‘여사’로 칭하며 정상국가의 면모를 보이려 해 왔다”며 “여기에 처음으로 북한 최고 지도자가 남측에서 갖는 만찬인 만큼 리설주가 김정은과 별도로 (오후에) 방남해서라도 김정숙 여사와 함께 만찬장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리설주가 만찬에 참여할 경우 남북 정상은 분단 후 처음으로 부부동반 행사를 갖게 된다.

관련기사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이 21일 발표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에 대해 “북한의 핵동결 조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중대한 결정”이라며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청신호”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동결로부터 출발해 완전한 핵폐기로 간다면 북한의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며 “북한의 선행 조치로 그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조치를 ‘핵동결’로 평가하면서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북핵의 완전한 폐기로 나아가겠다는 뜻을 재차 분명히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국내 정치권을 향해 “정상회담 기간까지만이라도 정쟁을 멈춰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핵과 전쟁 걱정이 없는 한반도를 위해 초당적 협력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연루된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인한 여야 공방을 자제해 달라는 부탁이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남북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김정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