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천 초등생 살인’ 공범, 법정서 검사에 “개××”
더보기

‘인천 초등생 살인’ 공범, 법정서 검사에 “개××”

이호재기자 입력 2018-04-21 03:00수정 2018-04-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항소심서 무기 구형되자 욕설… 소년범 주범도 20년 최고형 구형 검찰이 20일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항소심에서 주범 김모 양(18)과 공범 박모 씨(20·여)에게 각각 징역 20년과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범행 당시(지난해 3월 29일) 만 16세였던 김 양은 소년법 적용을 받아 최고 형량인 징역 20년이 구형됐다. 앞서 지난해 9월 1심 재판부는 김 양과 박 씨에게 각각 징역 20년과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김대웅)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지금까지 일어난 어떤 사건보다 범행 동기와 수법, 범행 후 태도가 매우 잔혹하고 반인륜적”이라고 밝혔다. 또 “김 양은 소년법상 어쩔 수 없이 징역 20년을 선고할 수밖에 없지만 죄질을 기준으로 한다면 둘 다 무기징역이 선고돼야 한다”고 했다.

검찰의 구형을 듣던 박 씨는 갑자기 “왜 조사하는 동안 나를 협박한 얘기는 안 하냐”고 소리를 질렀다. 이어 검사를 향해 “개××”라고 욕을 해 재판부의 제지를 당했다. 박 씨는 “1심과 판결을 똑같이 낼까 봐 그랬다”며 흐느꼈다.

박 씨는 최후 진술에서 “부모님이 항상 왜 친구를 온라인으로 사귀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는지 느끼게 됐다.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은 지게 해주시고 잘못된 누명은 벗을 수 있게 꼭 좀 도와 달라”며 김 양에게 책임을 돌렸다.

이에 김 양은 “피해자가 어떻게 죽는지 다 봤는데 어떻게 조금만 (형을) 덜 살게 해달라고 빌 수가 있겠느냐”며 박 씨를 비난했다. 또 “둘 다 뻔뻔스럽게 살아있다. 자살로 도피할 권리가 없는 것도 안다.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항소심 선고는 30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주요기사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공범#재판#항소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